북미 첫정상회담 ‘김정은 제의, 트럼프 5월까지 만나자’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08/2018 17:19:33 | 수정 03/08/2018 17:19:3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김정은 친서보내 트럼프 회동 제의

트럼프 비핵화위해 5월까지 만나자 수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5월 북미정상회담이 추진되기 시작해 전격적인 국면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5월까지 만나자고 수락한 것으로 발표됐다

 

4월말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 북미정상회담까지 추진돼 한반도 안보에 극적인 반전이 시작 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5월까지 만나자며 북미정상회담을 수락했다

 

워싱턴을 방문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8일 백악관 정문 앞에서 중대 발표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비핵화 의지를 표명하며 가능한 한 이른시일내 만나기를 고대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발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항구적인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5월까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겠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수락한 것으로 정의용 실장은 전했다

 

이에따라 4월말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갖는데 이어

5월에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까지 개최될 수 있어 한반도 안보가 극적인 반전을 시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까지 전쟁위기설에 휩싸였던 한반도 안보가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특사교환과 4월말 판문점 정상회담으로 급물살을 타고 있는데 이어 두축의 하나인 북미간 비핵화 대화가 정상회담 차원 으로 전격 상승하고 있다

 

이를 위해 북한과 미국은 곧 양측의 특사를 워싱턴과 평양으로 보내 구체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의제, 협상 방법 등을 집중 조율해 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럴 경우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로 친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 1 부부장이 워싱턴에 올 가능성이 벌써 부터 거론되고 있다

 

이에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브리핑 룸에 깜짝 등장해 “한국이 곧 북한에 대한 중대 발표를 할 것” 이라고 예고해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의 회담 제의를 수락했음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위원장을 만났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 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와 함께 분명한 비핵화 의지의 표명과 북미정상 회담 제의 등을 전달했다

 

정의용 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은 그보다 앞서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 장관, 댄 코츠 국가정보국장 등 트럼프 외교안보팀 수장들을 만나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한미 공동대응책 을 숙의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