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운 전 서울고법원장, 자택 주변서 숨진 채 발견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08/2018 14:12:4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서울고등법원장을 지낸 이태운(70·사법연수원 6기) 사단법인 선 이사장이

8일 자신의 자택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8일 정오쯤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 단지 화단에

이 이사장이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가족에게 미안하다”라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된 점 등에 비춰

이 이사장이 신변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전효숙(67·연수원 7기) 전 헌법재판관 남편인 이 이사장은

서울고법 부장판사와 대전고등법원장을 지냈다.

 

서울고등법원장 재직 시절에는 대법관 후보로도 거론됐다.

 

2010년 법원을 떠나 법무법인 원 대표 변호사를 맡았고,

2013년부터는 원이 설립한 사단법원 선 이사장을 맡아 공익활동을 전담했다.

 

사단법인 선은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의 후견법인을 맡고 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