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에 콩 공격했다 돼지 역풍 맞는다"

연합뉴스 | 입력 02/14/2018 10:41:28 | 수정 02/14/2018 10:41:2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중국 돼지농장

대두는 무역전쟁 '양날의 칼'…"최악의 시나리오일뿐"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전운 속에 메주를 쑤거나 두부를 만드는 콩, 대두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미국이 중국산 세탁기, 태양광 패널에 부과하는 관세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이 미국산 대두 수입을 줄이는 방안을 저울질한다는 보도 때문이다.

 

외신들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두를 이용해 미국 경제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타격을 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은 전체 미국 대두의 3분의 1을 사들이는 최고 수입국이다.

 

시 주석으로서는 그 수입량을 조절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중간선거 때 지지기반으로 삼을 중서부 주(州)의 대두 농가를 흔들 수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행정부와의 무역전쟁에서 중국의 가장 강력한 무기는 대두"라고 14일(현지시간) 지목했다.

 

그러나 통신은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중국이 대량의 대두를 수입하고 있지만 그 상당 부분이 4억 마리에 이르는 자국 내 돼지를 먹이는 데 쓰이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미국산 대두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은 세계 최대의 양돈국이자 돼지고기 소비국"이라며 "미국으로부터 수입이 줄면 양돈 비용이 오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농가에서는 벌써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국 베이징에서 200㎞ 떨어진 톈진의 한 농장 주인인 스루이신은 "대두 수입을 줄이면 사룟값과 돼지고깃값이 같이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돼지고깃값 상승이 13억 중국 국민의 체감물가를 움직여 정치적 불똥을 튀길 수 있다고 진단했다.

 

중국 공산당은 경제계획 실패로 물가를 크게 상승시키는 사태를 1949년 집권 이후 줄곧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으로 여겨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돼지고기부터 전자제품까지 1980년대 후반에 치솟은 물가가 톈안먼(天安門) 사태로 가는 길에 대중 불만을 부추겼다"고 주장했다.

 

이런 맥락에서 시 주석이 대미 무역보복책으로 콩을 섣불리 꺼내 들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상하이 JC 인텔리전스 컴퍼니의 수석 애널리스트인 리창은 "중국인 밥상에는 돼지고기가 매일 오른다"며 "대두를 이용해 미국에 보복하는 것은 최악의 시나리오일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대두 수입국을 다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나 미국산 대두가 차지하는 계절이 있는 까닭에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의존도를 줄이는 노력 끝에 작년 중국에서 브라질 대두 수입량은 33% 늘었고 미국 수입량은 3% 줄은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돼지사료를 생산하는 톈진톈자오 그룹의 쑨차오 회장은 스루이신의 농장에 들어가는 대두가 계절마다 다르다며 미국 대두는 브라질 대두가 여전히 자라고 있을 10월부터 2월까지 필요하다고 밝혔다.

 

쑨 회장은 "미국의 대두 공급량은 대체될 수 없다"며 "미국과 중국은 서로 의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