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당 음료 하루 1잔 이상, 임신 성공률↓"

연합뉴스 | 입력 02/14/2018 10:15:09 | 수정 02/14/2018 10:15: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임신을 시도하는 남녀가 가당 음료를 하루 한 잔 이상 마시면 임신 성공률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 보건대학원의 엘리자베스 해치 역학 교수 연구팀이 21~45세 여성 3천828명과 남성 파트너 1천45명을 대상으로 2개월마다 가당 음료 섭취를 포함한 식습관, 생활습관, 질병 등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면서 최장 12개월 또는 임신 때까지 지켜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이컬 익스프레스가 13일 보도했다.

 

여성이 가당 음료를 하루 1잔 이상 마시는 경우는 임신 성공률이 25%, 남성 파트너가 마시는 경우는 33%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해치 교수는 밝혔다.

 

이 결과는 비만, 카페인 섭취, 음주, 흡연 등 생식 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다른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다.

 

에너지 음료를 마시는 사람은 많지 않았지만, 임신 성공률이 이보다 더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일 주스 또는 다이어트 탄산음료는 임신 성공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연구결과는 '역학'(Epidemi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