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변호사, 포르노 배우에 억대 자금 전달"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2/2018 14:43:1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을 말하지 않는 대가로

포르노 배우에 억대 자금이 건네졌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인 마이클 코헨이

지난 2016년 10월 스테파니 클리포드라는

유명 포르노 여배우에게 13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이 여성은

지난 2006년 네바다 주 타호 호수 인근의 골프대회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으며

멜라니아 여사와 결혼한 지 1년가량 지난 시점이었다.

백악관 측은 오래된 재탕 보도라며 근거 없는 소문이라고 일축했고

트럼프 대통령 변호사도 이상한 의혹이라고 반박했다. 

 


김혜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