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피해자 두번 울리는 ‘사기 조심’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03/2018 16:35:57 | 수정 01/03/2018 16:35:5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캘리포니아 주가 동시다발적인 산불로 힘겨운 시간을 보낸 가운데

이재민들을 상대로한 사기까지 기승을 부리고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됩니다.

 

사기단은 산불 피해자들의 신원을 도용해

연방 그랜트를 가로채고있습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방수사국FBI가 토머스 산불 등

지난달(12월)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화한 동시다발적인 산불로

고통을 받은 이재민들에게

가짜 자선단체, 무허가 건축업자 등의 사기 행각을 조심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와인의 고장 북가주 산타로사가 대규모 산불을 겪은 뒤

관련 범죄가 급증하자

FBI가 연방재난관리국(FEMA)와 지역 수사기관들과 협력해

지난달(12월) 태스크포스를 구성했습니다.

 

실제로 무려 8천채의 가옥이 전소된 북가주에서는

연방 재해 그랜트를 가로채기위한 신원도용 범죄가 보고됐습니다.

 

FEMA 오클랜드 지부 데이빗 패시 대변인은

진짜 산불 피해자가 지원금을 받기위해 오피스를 찾았지만,

이미 누군가 피해자의 이름으로 돈을 받아갔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피해를 입은 경우, 그랜트를 돌려받을 방법이 없습니다.

 

토머스 산불도 연방 재난으로 선언되면서

남가주 일대에서도 이같은 범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벤츄라카운티 검찰 산하 소비자 사기 유닛의 브라이언 래펄슨 국장은

이미 토머스 산불 현장 일대

몇몇 사기단들이 활동하고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임대업체들의 바가지요금 단속에도 나섰습니다.

 

자연재해가 발생한 후 10% 이상 렌트비를 올리는 것은 엄연한 불법입니다.

 

검찰은 건축업자와 계약을 맺을 때

캘리포니아 주 면허국(Contractors License Board, http://www.ca.gov/Agencies/Consumer-Affairs-Department-of/Agency-Services/Look-Up-Contractor-License)에

라이센스가 등록돼있는지 확인해야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웬만한 자선단체의 경우 ‘가이드스타’(Guidestar.org)에서 찾을 수 있고

소규모 비영리단체라도 캘리포니아 법무부 웹사이트(http://rct.doj.ca.gov/Verification/Web/Search.aspx?facility=Y) 명단에

이름이 올라와있습니다.

 

만약 사기를 당했다면 카운티 검찰내 소비자 사기 전담부서(consumer fraud unit)나

지역 경찰에 신고해야합니다.

Phone: 
(213) 257-2450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