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rget, 당일배달업체 쉽트 5.5억달러에 인수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13/2017 14:20:3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대형소매업체인 타깃이

식료품 당일배달서비스업체인 쉽트(Shipt)를

5억 5000만 달러에 인수키로 했다.

 

미 소매시장에서 갈수록 치열해지는 배달전쟁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CNBC,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타깃은 오늘(13일) 식료품 당일배달서비스 스타트업인 쉽트를

5억5000만 달러에 현금으로 인수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인수는 연내 완료될 예정이다.

쉽트는 2014년 설립됐으며

현재 미국 70여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쉽트는 경쟁업체인 인스타카트(Instacart)와 마찬가지로

고객들을 대신해 소매점에서 물건을 구매해 배달해준다.

쉽트 멤버십가입비는 99달러이며 고객들은

크로거, 코스트코 등 지역 식료품점의 물건을 살 수 있다.

쉽트는 일반적으로 매장 가격에 약간의 프리미엄을 얹어 판매한다. 3

5달러 이후 주문에는 배달료를 부과한다.

타깃은 내년 초부터 쉽트를 통해 절반가량의 자사 매장에서

식료품, 홈퍼니싱, 전자제품 등에 대한

당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내년 연휴시즌 전까진 대다수 매장에서

주요 상품군에 대한 당일배달 서비스를 가능케 한다는 방침이다.

타깃은 이번 인수를 통해

아마존, 월마트 등 경쟁업체에 견줄 수 있는

배달서비스 경쟁력을 갖춘다는 전략이다.

아마존과 월마트는 최근 들어 공격적으로 배달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김혜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