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민변, "다스 비자금 알고도 덮어" 정호영 전 특검 검찰 고발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07/2017 04:37:53 | 수정 12/07/2017 04:37:5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다스는 도대체 누구의 것인가… 9년을 이어온 질문이죠.

 

지난 2008년 2월, 정호영 특별검사가 이끌던 BBK 특검팀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BBK, 다스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그러나 오늘 참여연대와 민변은 정호영 당시 특검이 고의로 사건을 덮으려 했다며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당시 특검 수사 내용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해졌습니다.

다스와 관련한 판도라의 상자가 열릴 지 주목됩니다.

 

<리포트>

참여연대와 민변은 오늘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이면서

현재 다스 대표인 이상은 씨와 성명불상의 다스 실소유주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다스가 수입한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120억 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겁니다.

다스가 국세청 추적을 피하기 위해 17명 명의로

43개 차명계좌를 만들어 관리했다고도 했습니다.

 

특히 참여연대 등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 BBK 사건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검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정 전 특검이 계좌 추적을 통해 다스의 비자금 조성 정황을 인지하고도

사건을 덮었다는 겁니다.

 

실제로 다스는 BBK 특검 수사가 마무리된 뒤 43개 차명계좌에 있던

120억 원의 돈을 해외 법인으로부터 송금받는 형식으로

회계 처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고발 내용을 검토해 곧 배당한 뒤 수사에 본격 착수할 방침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