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 정치인들 LA한인타운서 ‘이민자, 노숙자, 마리화나’ 조명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16/2017 16:51:50 | 수정 11/16/2017 16:51:5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캘리포니아 주내 주류 정치인들이 LA한인타운에 모여

한인사회의 주요 이슈들을 논의했습니다.

 

정치계 인사들은 공통적으로

‘이민자 보호’, ‘노숙자 문제 해결’,

‘기호용 마리화나 규제안 마련’ 등에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류 정치인들이 모처럼 LA한인타운에 모여

한인 커뮤니티의 주요 이슈들을 다루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한미연합회(KAC)가 12명의 주, 카운티, 시 의원들을 초대해

‘제 23회 정치인 정례 오찬’을 개최한 가운데

‘이민자 보호’, ‘노숙자 문제 해결’, ‘기호용 마리화나 규제안 마련’ 등이

집중 논의됐습니다.

 

마이크 퓨어 LA시 검사장은

치안, 무분별한 개발, 저소득층 아파트 확충, 교통체증 등

여러가지 사회 현안도 중요하지만

청소년추방유예정책DACA 수혜자를 포함해

이민자의 권리를 지켜내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마이크 퓨어 검사장_ “현재 우리는 ‘이민자 보호’에 집중하고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자 커뮤니티를 공격하고있는 상황입니다.

우리는 한인사회와 공공안전, 소비자 보호, 노인학대, 이민자 권리 등에 관한

포럼을 개최했는데 이들 모두 중요합니다.”>

 

이어 LA한인타운에 저소득층을 위한 주거시설 대신

럭셔리 아파트들만 들어서는 현상을 지적하기도했습니다.

 

벤자민 알렌 캘리포니아 주 상원의원은

주택 보조금 확대를 위한 ‘메저H’와

12억 달러 규모 노숙자 지원 공채발행안 ‘프로포지션 HHH’ 등으로

막대한 예산이 준비돼 ‘노숙자 확산’을 저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녹취, 벤자민 알렌 주 상원의원_ “다행이게도 이제 시, 카운티, 주 정부에서

노숙자 주거시설 마련을 위한 예산을 투입하기 시작했습니다.

노숙자 문제 해결을 위한 실천만이 남았을 뿐입니다.”>

 

또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후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마리화나 판매업소가 학교 등

공공장소로부터 멀리 위치하도록 관련 규제안을

서둘러 도입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오찬 행사를 기획한 한미연합회(KAC) 방준영 사무국장은

한인 노숙자, 시니어 강제퇴거 등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은 한인사회내 이슈들을

주류 정치인들에게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방준영 KAC 사무국장_ “(정치인들이) 그냥 와서 밥먹고 인사하고 

사진찍는 것 보다는 내년에는 오기 전에 

2017년엔 이런 이슈들을 제가 말씀드렸는데

그 1년 동안 우리가 드린 이슈를 갖고 어떤일을 했는지 여쭤볼거에요.”>

 

한편, 한미연합회는 허브 웨슨 LA시의장 사무실과 함께

내년부터 LA한인타운 일대 노숙자 관련 데이터 분석 작업에 돌입합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