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9시 반→10시…세월호 첫 보고시점 조작” 한국당 “정치 공작”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12/2017 17:02:02 | 수정 10/12/2017 17:02:0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에게 보고한 시점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최초 보고 시점은 당초 알려진 오전 10시가 아니라 9시 30분이었습니다.

대통령 보고 시각을 조작해서 검찰과 법원, 심지어 탄핵 심판에까지 이용하고

무엇보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국민 모두를 속였던 것입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보고받은 시점이 조작됐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알려진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보다 30분 빠른

오전 9시30분에 첫 보고가 있었던 겁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같은 조작은 참사 발생 6개월 뒤였던

2014년 10월 23일에 이뤄졌습니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측과 지난 정부 청와대는

최초 보고 시점이 오전 10시였다고 여러 차례 주장해왔습니다.

 

그러면서 첫 보고를 받은 지 15분 만인 오전 10시15분에

첫 대응 지시를 내렸다고도 발표했습니다.

이런 박 전 대통령 측의 주장은 탄핵 심판 과정에서도 그대로 되풀이됐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밝혀진 사실에 따르면 이 같은 주장은 모두 거짓이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뒤 45분 만에야 첫 지시를 내린 게 되는 겁니다.

이에 따라 청와대 측은 보고 시점과 박 전 대통령의 지시 사이에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조작 이유를 분석했습니다.

 

또 세월호 사고 석 달 뒤 국가 위기관리 콘트롤타워의 책임을

청와대에서 안전행정부로 변경한 문서도 발견됐습니다.

원래는 '국가안보실장이 안보와 재난 상황 정보를 종합관리한다'고 돼 있었는데,

이걸 '안보는 안보실장, 재난은 안행부 장관'으로 문구를 바꿨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대통령 훈령인 이 기본지침은 수정하려면 공식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이런 과정이 전혀 없어 불법임을 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진위 여부를 파악할 수 없는 상태에서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 여부 결정을 앞둔 정치공작이자 여론전이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