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인준’도 열쇠 쥔 국민의당…오늘 '김명수 보고서' 채택 논의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3/2017 16:52:30 | 수정 09/13/2017 16:52:3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김이수 헌법 재판소장 후보자 임명 동의안이 부결되자, 캐스팅보트 역할로

존재감을 보여줬다고 자평한 국민의당이 이번에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를

타깃으로 삼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헌법 재판소장 임명 동의안 무산에 따른 후폭풍이 만만치 않아서

이번에도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리포트>

국민의당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 여부를 당론 채택이 아닌,

자유투표에 맡기겠다는 방침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사실상 부결 가능성을 거론하며, 여당과 청와대에 경고를 한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안철수 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의 행태가 금도를 넘었다며

대통령의 사과도 요구했습니다.

당내에서는 여당과 청와대가 김이수 부결 사태 책임을

자신들에게만 돌린다는 불만이 나오는 데다,

찬성해주면 투항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적폐세력이란 비판을 듣고 그냥 넘어갈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김이수 후보자와 달리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까지

잇따라 임명동의안을 부결시키기에는 부담이 크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당내에서는 김 후보자의 신상이나 도덕성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많습니다.

 

국민의당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어 김명수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