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살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서 '실버 버튼' 수상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3/2017 05:57:3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71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유튜브에서 '실버 플레이 버튼'을 받고 기쁨의 소감을 전했다.

 

실버 플레이 버튼은

유튜브가 구독자 10만 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버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지난 12일 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Korea Grandma' 채널에는

박막례 할머니의 실버 플레이 버튼 개봉기 영상이 올라왔다.



박 할머니는 수상을 기념해 친구들과 함께 잔치 음식을 나눠 먹고

노래방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박 할머니는 
"고마워요, 열심히 한 번 해볼게요. 나이 더 먹기 전에"라며

실버 플레이 버튼을 보내준 유튜브 본사 측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박 할머니는 "팬들아, 너희 덕분에 내 인생이 팍 뒤집어졌다"며

"내 이름으로 상 받은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박 할머니는 "내가 회사에를 다녀봤나, 일을 해봤나"라며
"식당 장사 전 20대 때는 파출부만 다니다가
내가 이런 상을 다 타봤다"고 감격스러워했다.

이어 "살다 보니 이런 일도 있다"며
박 할머니는 실버 플레이 버튼에 연신 뽀뽀하며 뭉클함을 드러냈다.

손녀와 함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각종 화장법과
구수한 말투로 인기를 끈 박 할머니는 현재 3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지난달에는 패션잡지 보그와의 인터뷰를 진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혜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