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주정부 DACA 수혜자 돕기 위해 3천만 달러 배정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2/2017 16:27:4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연일

청년추방유예정책 DACA 폐지에 대응하는

적극적인 행보를 걷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어제(11일)

반대 소장을 접수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오늘

DACA 수혜자를 위해

3천만 달러 예산을 배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박현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청년추방유예정책 DACA 수혜자들을 위해

예산을 대거 배정했습니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와 의원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DACA 폐지 정책을 발표한 것에 대응해

3천만 달러의 예산을 배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3천만 달러는

법률상담서비스와 대학 재정지원을 위해

각각 쓰일 예정입니다.

 

특히 3천만 달러 중 2천만 달러는

드리머들에게 체류신분 관련 법률 상담을 도와주는

비영리단체에 지원됩니다.

 

또 나머지 천만 달러는

DACA 수혜자들에게 재정지원을 해주는

주립 대학들에 제공될 전망입니다.

 

천만 달러 가운데 7백만 달러는 커뮤니티 컬리지에

그리고 2백만 달러와 백만 달러는

각각 칼스테이트 계열 대학과 UC계열에 지원될 것으로 보입니다.

 

케빈 드레옹 캘리포니아 주 상원의장은

젊은이들이 우리 사회와 경제를 이루도록

우리는 수년에 걸쳐 쌓아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드레옹 상원의장은 이같은 우리의 노력을

외국인 혐오 성향을 지닌 한 남성이

물거품으로 만드는 처사를

가만히 지켜만 보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캘리포니아 주는

이같은 젊은이들의 고향이자 우리의 미래라고

케빈 드레옹 주 상원의장은 강조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적극적인 정책을 통해

DACA폐지에 반대하고 드리머들을 보호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하고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박현경입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