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2' 콜린 퍼스·태런 에저턴 20일 내한

연합뉴스 | 입력 09/12/2017 09:28:4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의 주연배우들이 영화 개봉을 앞두고 오는 20일 한국을 방문한다.

 

12일 배급사 이십세기폭스코리아에 따르면 이 영화에 출연하는 콜린 퍼스, 태런 에저턴, 마크 스트롱이 오는 20일 내한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배급사 측은 "콜린 퍼스와 마크 스트롱은 이번이 첫 내한이며, 태런 에저턴은 두 번째 방문"이라며 "이번 행사는 아시아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진행되는 홍보 투어"라고 전했다.

 

오는 27일 개봉하는 이 영화는 지난 2015년 국내에서 612만명을 동원한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다.

 

비밀리에 세상을 지키는 영국 스파이 조직 킹스맨이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본부가 폭파당한 후 미국의 형제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과 함께 골든 서클의 계획을 막기 위한 작전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