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마’, 2등급 허리케인으로 약화.. “여전히 위험”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0/2017 15:00:00 | 수정 09/10/2017 15:00:0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미 본토에 상륙한 허리케인 ‘어마’가 2등급으로 약화됐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NHC)가 오늘(10일) 밝혔다.

NHC에 따르면 동부시간 오늘(10일) 오후 5시 현재

어마는 최고 풍속이 시속 110마일이다.

 

이는 2등급 허리케인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에 해당한다.

NHC는 “허리케인의 눈이 플로리다 서부 해안을 따라 지나간 후에

위험한 폭풍해일이 즉각 닥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이다.

이 지역에 있는 사람들은 높아질 수위와 다른 위험한 상황으로부터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 NHC는 어마가 약화하더라도 최소한 내일(11일) 오전까지는

허리케인으로 남아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