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의회, 트럼프 ‘쓰나미 대비 예산 삭감’에 반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7/2017 17:03:2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방비 마련을 위해

지진, 쓰나미 경보 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연방 의회에서는

서부를 비롯해 전국 주민들의 ‘생명’과 직결된 사안이라며,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습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방비 증액을 위해

민생과 관련한 예산을 대폭 삭감한 가운데

‘쓰나미 경보 시스템’도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심해 쓰나미 센서 네트워크를 구성하기위한

자금 천 2백만 달러의 지원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로인해 전 세계에 분포된 39개 센서들이

앞으로 2년 안에 무용지물로 변하게 됩니다.

 

지난 2004년 인도해에는 이 센서가 없어

23만 5천여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조지 부시 대통령이

미국의 주도하에 쓰나미 경보 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6개였던 센서가 39개로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쓰나미 경보 센터의 수를 지금의 반으로 줄이고

40명의 풀타임 직원을 15명만 남기고 해고하는 등의 방법으로

세수 천 백만 달러를 확보한다는 입장입니다.

 

뿐만 아니라 각 주에

각종 재난 발생시 비상훈련을 위해 필요한

연방 지원금 6백만 달러를 끊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국가 안보에 집중하기위해서는 어쩔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에대해 연방 하원 세출 소위원회는

지난 14일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하원 세출위원회와 상원의 결정이 남은 가운데

해당 예산안이 의회의 문턱을

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