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뮬레이션 투구…다음 주 홈경기 앞두고 어깨 '예열'

연합뉴스 | 입력 07/15/2017 03:19:1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왼발 통증으로 전반기 막판 부상자명단(DL)에 오른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다음 주 홈경기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15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다저스 소식을 전하는 서던 캘리포니아 뉴스 그룹의 JP 훈스트라 기자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의 앤디 매컬러프 기자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후반기 첫 경기를 앞두고 시뮬레이션 투구를 했다.

 

류현진은 타자를 세워두고 던지는 시뮬레이션 투구에서 4이닝 동안 58개를 던졌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이 이번 원정 경기에서 등판하지 않을 것"이라며 "복귀 후 류현진을 선발로 보낼지 불펜으로 올릴지도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저스는 15∼17일 마이애미와 3연전을 치르고 일리노이 주 시카고로 이동해 19∼20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두 경기를 벌인 뒤 홈으로 돌아온다.

 

21일부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미네소타 트윈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홈으로 불러 10연전을 치른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류현진은 홈 10연전에서 복귀전을 치를 것으로 예상한다.

 

류현진은 지난달 29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4회 안드렐톤 시몬스의 강한 타구에 왼발을 맞았다.

 

통증이 이어지자 류현진은 지난 5일 10일짜리 DL에 올랐다.

 

다저스는 브랜던 매카시∼알렉스 우드∼리치 힐∼클레이턴 커쇼∼마에다 겐타 순으로 후반기 선발 로테이션을 짰다.

 

류현진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면 다시 치열한 선발 경쟁이 점화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