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카운티 유아 보육 분야 지원 확대되야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20/2017 18:06:51 | 수정 03/20/2017 18:06:5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LA 카운티 유아 보육 비용이 날로 치솟으면서

저소득 가정을 포함한 부모들의 부담은 더해가고 있습니다.

 

반면 조기 교육과 보육을 담당하는 시설과 교사가 턱없이 부족한 점이

자칫 교육의 질 저하를 초래할 수 있어 

카운티와 주 정부의 지원이 강화되야한다는 지적입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A 카운티의 유아 보육 분야 지원이

확대되야한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나오고있습니다.

 

이는 LA 카운티의 비싼 보육 비용에 비해

교사와 보육 시설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LA 카운티 육아 보육 & 교육 진흥국(Office for the Advancement

of Early Care and Education)이

오늘(20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LA 카운티 내 2명 이상의 자녀를 둔 맞벌이 부모들은

임금의 절반을 보육 비용에 쓰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에 비해 조기 교육과 보육을 담당하는 시설은

7가정 당 1곳 꼴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시설뿐만 아니라 보육 교사 부족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습니다.

 

이러한 상황과 더불어 LA 카운티 보육 지원 기준이

개선되지 않아 피해는 고스란히

저소득층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점도 지적됐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저소득층을 위한

캘리포니아 주의 육아 보조 지원 기준은

지난 2007 - 2008년 기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하지만 최저 임금 인상으로  

최저 임금을 받는 저소득 가정의 소득이

육아 보조 지원 기준을 넘어서면서

정작 받아야할 보육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이러한 열악한 실정이

LA 카운티 내 보육 교육의 질에 타격을 입힐 수도 있다고 우려하면서

대안책을 제시했습니다.

 

보고서는 보육 교사를 늘리기 위해서는

LA 카운티 유아 보육 프로그램에 대한

주 정부와 연방 정부의 지원이 확대되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보육 관련 학위를 쉽게 취득할 수 있게하는 등  

보육 교사 자격 취득 프로그램을 개선하는 것도

교사 확충을 위한 대안으로 내놨습니다.

 

이어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저소득 가정을 위해 현재 실정에 맡는

육아 보조 지원금 가이드 라인을 지정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