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이재용 특검조사, 재벌 총수로는 이례적"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1/2017 18:38:3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오늘(1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별조사팀의 조사를 받게 됐다고 비중 있게 다뤘다.

이 부회장의 검찰 출두에 대해 WSJ는

한국 대기업 총수들이 과거 관대한 대우를 받았던 것과 비교해

다소 이례적이라고 언급하면서,

이는 최근 대기업에 대한 대중 분노가 커진 것이 배경이 됐다고 분석했다.



WSJ는 이 부회장이 국민연금의 삼성물산 ·제일모직을 합병 찬성을 얻어내

결과적으로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한 배경에 집중했다.

 

그러면서 한국 특검팀이 박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의 면담에서 최씨 모녀 지원을 부탁하고,

이 부회장이 최씨 모녀에게 지원금을 건넨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삼성전자가 최씨 모녀에게 2개의 재단을 통해

총 204억원을 기부한 혐의 등에 대해 비교적 소상히 보도했다.

 

특히 WSJ는 삼성과 코어 스포츠(비덱 스포츠로 사명 변경) 간 계약 내용을

직접 검증했다고 강조하며, 삼성이 아시안게임과 세계 승마 경기를 위한 선수 훈련비로

1800달러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혜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