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 클라우드 시장 1조2천억 육박…55% 성장

연합뉴스 | 입력 01/11/2017 17:59:2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SW교육·정부R&D·학사행정시스템 등서 모범사례 유도

작년 국내 클라우드 시장 규모가 약 1조1천9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55.2% 성장했다고 미래창조과학부가 11일 밝혔다.

 

미래부는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의 '2016년 클라우드 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국내 클라우드 기업의 수도 2015년 353개에서 2016년 535개로 51.6% 늘어났다.

 

이는 작년부터 3년 일정으로 정부가 실행중인 '제1차 클라우드컴퓨팅 발전 기본계획'(2016∼2018)의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미래부는 클라우드 이용을 확산해 비용절감과 업무혁신을 유도하고, 취약한 국내 클라우드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 계획을 실행중이다.

 

미래부는 '지능정부' 구현을 위해 대전·광주에 있는 제1·2 정부통합전산센터 전자정부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을 진행중이며, 2018년 대구에 완공될 제3 센터에 입주할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설계도 추진중이다.

 

또 금융·의료·교육 분야 규제 개선, 중소기업 클라우드 시범 적용, 클라우드 전문 인력 양성 등을 통해 민간 부문의 클라우드 도입도 장려하고 있다.

 

미래부는 제1차 기본계획의 둘째 해인 올해에 '2017년 K-ICT 클라우드컴퓨팅 활성화 시행계획'을 세워 초·중·고 소프트웨어 교육, 정부 연구개발(R&D), 대학 학사행정시스템 등 혁신 파급효과가 큰 분야에 클라우드 도입 선도 모범사례를 만들기로 했다.

 

또 공공부문에 '원스탑 클라우드 조달체계'를 마련하고 클라우드 산업의 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해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고도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상학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2021년 클라우드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올해가 클라우드컴퓨팅 활성화의 원년이 되도록 국내 클라우드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