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당선 후 첫 기자회견..'러시아 미 대선 개입 인정'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1/2017 09:51:47 | 수정 01/11/2017 09:51:4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오늘(11일)

해킹을 통한 러시아의 대선 개입 사실을 공식으로 인정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오늘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지난해 11월 8일 대선 승리 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러시아가 대선 해킹의 배후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이같이 명확히 인정한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러시아가 미국을 해킹하지 말았어야 한다"면서도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완전히 해킹에 무방비상태였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을 좋아하는 것은

부채가 아닌 자산이며,

러시아와의 사업적 거래도 없고 돈을 빌린 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미국을 이끌게 되면

러시아는 어느 때보다 미국을 더 존중하게 될 것이다.

중국, 멕시코, 일본 등도 우리를 훨씬 더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와 함께 자신의 사업과

대통령직 수행 간의 이해충돌 소지를 없애기 위해

사업을 두 아들에게 맡긴다는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은

"여기 있는 내 두 아들, 도널드와 에릭이 회사를 운영할 것"이라면서

"두 아들이 아주 전문적인 방식으로 회사를 운영할 것이고,

나와는 회사 운영문제를 상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에 대한 통제권을 완벽하고 완전하게

아들에게 넘기는 서류에 서명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그룹 경영승계를 공식화한 것이다.

트럼프 당선인으로부터 마이크를 넘겨받은 그의 변호사는

트럼프 당선인이 자신의 재산을 신탁에 맡기고

회사 통제권을 두 아들과 

그의 오랜 지인이자 중역 한 명에게 맡긴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변호사는

"트럼프 당선인이 지시한 신탁합의는

새로운 사업거래에 엄격한 제한을 두고 있다"면서

"트럼프 당선인이 대통령으로 재임하는 기간

새로운 외국 거래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변호사는 아울러 

트럼프그룹이 사업거래를 하기 전 이해충돌 여부를 판단해

거래 승인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윤리 고문' 두도록 트럼프 당선인에게 조언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오늘 회견에서

러시아가 트럼프 당선인의 사생활과 관련한

외설적인 자료를 갖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정보당국이 이를 트럼프 당선인에게 보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그런 일이 일어난 적이 없다. 가짜 뉴스다"라면서

"나의 반대자들이, 역겨운 사람들이 가짜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CNN 기자의 질문을 차단하면서 "당신도 가짜다"라고 쏘아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앞서 트위터에서도

"러시아가 나에게 어떤 영향력도 행사하려 한 것이 없다.

가짜 뉴스, 정치적 마녀사냥"이라고 밝혔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