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고별연설 ‘희망과 믿음으로 도전에 맞서달라’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0/2017 22:53:1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오바마 정치적 고향 시카고 2만 군중 고별 연설

희망, 믿음으로 단합해 숱한 도전 헤쳐나가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고별 연설을 통해 “국민 여러분이 더 좋은 대통령으로 만들어 주었다”며 감사의 뜻 을 표시하고 “더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과 믿음으로 도전들을 헤쳐 나가달라”고 요청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더 낫고 강한 곳이 되고 있으나 인종적, 경제적 도전과제들이 남아 있으며 민주 주의마저 위협받고 있다고 단합을 호소했다

 

8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면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고별 연설을 통해 국민들에게 작별 인사를 고하고 희망과 믿음, 도전의 메시지를 던졌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10일밤 정치적 고향 시카고에서 2만 군중이 움집한 가운데 행한 고별연설을 통해 “여러분들이 나를 더 좋은 대통령으로 만들었다”며 감사인사로 연설을 시작하고 변화의 힘, 변화 능력에 대한 믿음을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보통사람들이 관여하고 참여하고, 함께하고, 요구할 때야만 변화가 이뤄진다는 것을 배웠다”고 역설하고 "지난 8년간 여러분의 대통령을 지낸 지금도 이를 믿는다"며 "이는 나만의 믿음이 아닌 두근거리는 미국의 심장이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8년간의 업적을 나열하면서도 한계와 결함도 인정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최악의 불경기에 탈출해 최장기간 일자리를 늘려왔으며 911테러 지휘자를 제거했고  2000만명이 새로 건강보험을 갖게 됐다”며 8년간의 업적을 제시하고 “그러나 2보 진전했다가도 때로는 1보 후퇴하는 것을 느낄때도 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미국은 인종문제, 부의 불평등을 비롯한 경제문제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마저 위협받고 있는 도전들에 직면해 있다면서 시민들이 하나로 단합해 헤쳐나가야 한다고 촉구하고 후임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에게도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민주주의란 획일성을 요구하지 않으며 우리의 국부들은 싸우고 타협했으며 우리에게도 똑같이 하길 원했다”고 지적하고 “우리는 외견상 차이에도 모두 함께하며 일어서나 주저앉으나 하나라는 연대감 을 가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8년전에 내걸었던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이라는 대선구호를 외친 뒤 “우리는 해냈다(Yes We Did)”라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4년 더”를 외치는 지지자들에게는 “그렇게 할 수 없다”고 응답하는가 하면  미셀 여사 에게 감사할 때에는 말을 잇지 못한채 눈시울을 붉히며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였으며, 큰딸 말리아는 여러 차례 눈물을 흘렸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