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한인 윤락녀 잇따라 검거

라디오코리아
03/09/2016 11:16:2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인디애나 주에서

한인여성이 성매매를 해오다 검거됐다.

 

인디애나 경찰은 어제(8일)

올해 61살된 미미 김 그레치씨와 양순 홀씨 등 2명이

매춘 혐의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성매매를 해온 업소, 에버그린 스파에 대해

인근 주민들의 불만 신고가 계속 접수되면서

지난해 3월부터 수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수사당국이 이 스파에 대한 함정단속을 벌여온 끝에

영장을 발부받아 이들을 검거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도

성매매를 벌이던 한인 여성 3명이 무더기 체포됐다.

피닉스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일

올해 62살의 하나 조씨와 59살의 영주 지씨

그리고 53살의 그레이스 염씨 등 3명은

로즈가든 헬스클럽이라는 명칭으로 가장한 성매매 업소에서

매춘 행각을 벌인 혐의로 붙잡혔다.


경찰은 지난 수개월 동안 함정수사를 통해

성매매 증거를 확보한 뒤 이날 업소를 급습해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정 기자

로컬 주요뉴스

  1.  [LPGA] 쭈타누깐, 시즌 5승..김세영 2위·전인지 3위
  2.  [PGA] 패드릭 리드 플레이오프 1차전 우승
  3.  힐러리 vs 트럼프 지지율 3%p로 좁혀져
  4.  리버사이드 교회서 10대 청소년 총맞아 숨져
  5.  플러튼 콘도서 대형 화재, 소방관 한 명 부상

최신이슈

  • 힐러리 vs 트럼프 지지율…
    리버사이드 교회서 10대 …
  • 플러튼 콘도서 대형 화…
    210 Fwy 폐쇄 내일 새벽 5…
  • LA한인타운 포함 101 Fwy …
    맥아더팍 인근서 남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