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특급' 박찬호 출국.."선수 시절 그립다"

연합뉴스
12/20/2012 11:46:4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은퇴한 '코리안 특급' 박찬호 은퇴한 '코리안 특급' 박찬호(39)가 한국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휴가를 보내기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20일 인천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박찬호는 앞으로 계획에 대한 질문에 "아직도 야구 선수로서의 내 모습이 그립다"며 "좀 더 시간을 갖고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아시아 출신으로는 통산 최다승(124승)을 기록하는 등 한국 야구사에 한 획을 그은 박찬호는 지난달 말 30년간의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했다.
 
박찬호는 은퇴 후 추승우·연경흠 등 동료 선수들의 결혼식에 참석하고 대선 투표를 하는 등 한국에서의 개인적인 일정을 마무리 지었다.
 
앞으로 야구 경영이나 행정을 공부할 것이라 밝힌 박찬호는 미국에서 크리스마스 연휴를 보내며 자신을 아들처럼 아끼는 피터 오말리 전 LA 다저스 구단주를 만날 예정이다.
 
박찬호는 "일단 아이들하고 시간을 보내며 쉬고 싶다"며 "크리스마스에 가족들과 함께 오말리 단장님께 인사드리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다저스와 계약을 맺은 후배 투수 류현진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축하한다"는 말을 건네며 "현진이가 한국 프로 선수들이 큰물(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문을 활짝 열 수 있도록 열심히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나와 주변의 많은 사람이 도와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찬호는 이후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좀 더 시간을 갖고 정리해야 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머릿속에서 아직도 습관처럼 선수로서 자신의 모습을 떠올린다고 설명한 그는 "선수 생활이 아직도 그립다"며 "앞으로 어떤 일을 할 것인지는 시간을 두고 차근차근 1년 정도 고민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박찬호는 미국에서 휴일을 보낸 뒤 조만간 돌아올 예정이다.

로컬 주요뉴스

  1.  브라운 CA 주지사, 총기 규제 법안 6개 최종 서명
  2.  LA한인타운에 '차이나 머니' 열풍 거세
  3.  방글라 한국대사관 “인질극 음식점에 한국인 없는 듯”
  4.  독립 기념일 , 애완동물 실종 가장 많은 날
  5.  LA 노숙자 문제 해결 위해 “12억 달러 공채 발행”

최신이슈

  • 브라운 CA 주지사, 총기 …
    방글라 한국대사관 “인…
  • 방글라 한국대사관 “인…
    독립 기념일 , 애완동물 …
  • 독립기념일 앞두고 불법…
    피셔 美연준 부의장, 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