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2/27/2018 09:19 pm
나는 누구인가 3
 글쓴이 : 김범영
조회 : 457  


오늘 ‘나’를 발견하고, ‘나’는 알 수 없는 존재이며, 영원히 알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내 마음을 알고자, 나는 무엇이고, 나는 누구인지를 찾고자 노력하면 할수록 점점 나를 알 수 없는 생각의 블랙홀에 빠져들었던 지난 시간들이 슬프기도 하고, 덕분에 깨달음을 갖게 되었으니 다행이기도 하다.

이 쉬운 것을 왜 몰랐을까?

진리는 어렵지 않고 간단명료한 것인데, 모르면 어렵고 알면 쉽다고 했다. 모르고 살았던 나의 불찰이다. 나를 다시 반성해 보는 계기가 된다.

기억상실증의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이 “나는 누구입니까?”이다. 기억나지 않는 자신을 찾는 것이다.

그럼 “나는 누구인가를 질문하는 사람들은 기억상실증인가?”라고 질문하는 사람들은 기억상실증이 아니라 기억을 망각하면서 살고 있다가 자신을 돌아볼 때 비로소 기억의 망각으로 인하여 자신이 누구인지를 알고 싶은 것이다.

자신과 기억은 불가분의 관계인데 이때 나의 실체는 무엇일까?

생각과 기억은 마음이라 할 수 있는데, 마음은 의식과 무의식으로 구분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의식과 무의식인 마음은 인식(다섯 개의 감각기관으로 받아들이는 것)과 표현(말과 행동과 표정 그리고 생각 등으로 표현하는 일체)을 하면서 변화하고 저장하고 지우기도 한다. 그러면 지금 이 순간에도 끊임없이 새롭게 형성되고, 변화하고, 없어지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즉 의식(생각과 기억으로 자각되고 느껴지는 것)과 무의식(생각과 기억으로 자각되지 않고 느껴지지 않는 것)은 계속 변한다는 것이다.

결국 생각과 기억은 순간순간 계속 변화하기 때문에 본질은 없는 것과 같다. 나를 찾는 찰나의 순간은 나의 본질(생각과 기억)이지만, 생각으로 느껴질 때는 이미 과거 나의 생각과 기억이기 때문에 나를 찾을 수 없는 것이다.

그러면 ‘나는 누구인가?’

존재는 하지만 현재의 나는 없다. 나를 생각하고 자각하는 것은 과거의 나(생각과 기억)이다. 따라서 ‘과거의 나를 찾고 생각하는 것’이 바로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결론이다. 과거의 나를 보는 것이 생각할 수 있는 ‘나’이고, 아직 없는 미래의 나를 생각하는 것이다. 끊임없는 생각의 블랙홀에 빠져들 수밖에 없고, 해답을 찾지 못하는 것이 ‘나는 누구인가?’이다. 해답 없는 ‘나’를 계속 찾는 것은 생각의 블랙홀에 더욱 깊이 빠져들게 만든다.

한국심리교육원 대표 김범영
http://cafe.daum.net/mindforum
이메일. happy4happy@daum.net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한국심리교육원 소개 01/14/2018 5576
70 [영상] 자녀의 심리를 치료하는 올바른 방법[현… 06/20/2018 203
69 [영상] SNS의 소통은 인간관계가 아니니 현혹되지… 06/20/2018 243
68 [영상] 댓글에 의하여 스트레스와 상처를 받는 … 06/20/2018 233
67 [영상] 말을 가로채는 사람의 심리 06/20/2018 254
66 [영상] 댓글을 쓰는 사람들의 심리 06/20/2018 229
65 [영상] 갑질하는 상류층 사람들의 인간성 06/20/2018 238
64 [영상] 직업과 인간성의 관계 06/20/2018 244
63 [영상] 인성과 인간성의 차이 06/20/2018 274
62 [영상] 심리게임의 원리와 응용 06/20/2018 266
61 [영상] 인생은 심리게임의 연속이다 06/20/2018 245
60 [영상] 상담을 할 때의 금기어(그런데, 그러나) 06/20/2018 240
59 [영상] 상처치료를 위한 심리상담을 원하시는 … 06/20/2018 249
58 [영상] 자신의 심리문제를 점검하는 방법 06/20/2018 253
57 테라피투어의 오시는 길 04/26/2018 248
56 테라피투어(치료여행)의 기본일정 04/26/2018 285
   91 |  92 |  93 |  94 |  95 |  96 |  97 |  98 |  99 |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