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브리짓씨 프랑스도 개고기 먹었거든요!!
11/17/2011 08:3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202  


 

 

  

브리짓 바르도씨 프랑스도 개고기 먹었거든요!!

  

초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여러 식구들끼리 계곡으로 물놀이를 갔다. 다이빙도 하고 물고기도 잡는다고 하면서 정신없이 놀다보니 시간이 되었다. 가족이 계곡을 걸어 내려와서 조금은 허름해 보이는 식당으로 들어갔다. 식탁마다 찌개를 시키고 둘러 앉아 밥을 먹었다. 배가 고팠던 나는 허겁지겁 찌개와 함께 후다닥 한그릇을 비웠다. 먹고 보니 조금 누린내가 나는 같아 물어 보았더니 보신탕이라는 것이다. 결국 그날 먹은 것을 토해내고 이틀을 앓아 누웠던 기억이 있다. 이후로 개고기라면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

내가 개고기를 먹지 않는다고 해서 우리나라 보신탕 문화에 대해서 왈가왈부 마음은 추호도 없다. 개고기를 먹는 국가라고 해서 야만적인 국가라고 쉽게 매도할 수는 없지 않은가. 서양인들이 우리가 개고기를 먹는 것을 비난하는 이유는 대게 두가지로 압축이 되는 같다. 하나는 개고기를 도축하는 방법이다. 경우는 개고기를 합법화 시켜야지 개선될 있다. 그러나 서양인들이 말하는 도축 방법에 대해서는 변명할 여지가 없다.  두번째는 식구처럼 지내는 개를 어떻게 먹느냐는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541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3106
122 [피셔맨즈 와프]San Francisco의 밤이 깊어가면 광란이 시작된다. 03/03/2012 4986
121 [무말랭이 무침]밥에 물말아서 개운하게 한그릇 합시다. 03/02/2012 3922
120 [시럽_Syrup] 입안에서 달콤하게 녹아 들었다. 03/01/2012 2868
119 [뉴욕 치즈 케이크] 깊고 진한 맛에 푹 빠지다. 03/01/2012 3453
118 [고독한 미식가]이건 드라마가 아니고 고문이다. 03/01/2012 15855
117 [메밀국수 말이 튀김]새로운 맛의 발견! 02/24/2012 4309
116 [단호박 고구마 범벅]간단하게 만들어 본 대한민국 디저트 12/09/2011 4828
115 [뉴욕뉴욕 호텔]벅시 시걸이 생각나는 라스베가스 호텔. 12/08/2011 8477
114 [충무 김밥] 못 생겼지만 맛은 일품이다. 12/07/2011 4600
113 [미드_보드워크 엠파이어]정통 갱스터 드라마가 돌아왔다. 12/06/2011 8921
112 [날치알 크림 스파게티]입안에서 톡톡 튀는 재미가 있다. 12/05/2011 5000
111 [로스트 포크/싱가폴 누들 샐러드]크리스마스에는 이런 요리 어떻세요?? 12/03/2011 5140
110 [양배추 김치] 미국인도 이 김치는 먹을만 하다네요. 12/02/2011 4041
109 [오세치]일본에서도 설날에 떡국을 먹나요?? 12/01/2011 5742
108 [두부 우엉 김밥]몸에 안좋은 음식은 먹지를 마라. 11/30/2011 5480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