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벨페퍼 샐러드] 아삭아삭 달콤한 펠페퍼로 만들었다.
11/11/2011 02:40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690  


 

 

한국과 미국의 문화가 비슷한 것이 몇가지가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후다닥 식사를 한다는 것이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지만  한국 사람들의  공통점은 식당에 앉자 마자 음식이 빨리 안 나온다고 투덜댄다.  도대체 라면을 끓여도  5분이 걸리는데 어떻게 의자에 앉자 마자 주문한 음식이 나올 수가 있겠는가. 설사 나온다고 해도 그렇게 빨리 나온다면 미리 만들어 놓았다는 이야기이다. 되려  시키자 마자 나오는 것 가지고 투덜대야 정상이다.

 

이렇게 엄청난 속도로 먹고 편리성만을 찾는 패스트 푸드의 반대되는 개념으로 슬로우 푸드가 유행이다.  그렇다고 해서 모든 음식을 묵혀 먹거나 주변 상황에 아랑곳하지 않고 슬로우 푸드만을 고집한다면 그 것도 문제일 것이다.
 
무조건 시간을 들여서 오랜 시간 조리하는 것이 좋은 것이 아니라  조리에 필요한 적절한 시간을 찾는 것이 우선이다. 고기류는 어느 정도 숙성 기간을 거쳐야 하고 된장도 적절한 숙성기간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샐러드의 경우는  신선함이 생명인데 미리 썰어서 찬물에 담가 두는 것이 좋을 리 없다.  마트에서 산 신선한 채소나 과일을 그 자리에서 조리해 먹는 것이 좋다.

 

나이가 조금씩 들어가니 이런 식습관도 트랜드에 따라 갈 것이  아니라  적절한 선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노란 벨페퍼 Yellow Bell Pepper …… 반개


오렌지 벨페퍼 Orange Bell Pepper …… 반개


호박 Zucchini …… 반개


양송이 Mushroom …… 3개


닭가슴살 Chicken Breast …… 1개


홍당무 Carrot …… 반개


크렌베리 Cranberry …… 2큰술


그린 어니언 Green Onion …… 1큰술


민트 Fresh Mint …… 3장

 

 

 

드레싱 Dressing 

 

 

재료_플레인 요구르트 1컵, 마스카포네 치즈(Mascarpone Cheese) 1큰술, 레몬 쥬스 1큰술, 꿀 1큰술,  화이트 와인 비네거 1큰술, 소금 필요량

 

만들기

 

1_믹싱볼에 분량의 플레인 요구르트, 레몬 쥬스, 마스카포네 치즈, 꿀, 화이트 와인 비네거, 소금을 넣는다.

 

2_위의 재료를 휘퍼를 이용해  크림 타입이  될 때까지 잘 섞어 준다.

 

3_닭가슴살을 와인에 재어 놓았다가 끓은 물에 속이 익도록 잘 삶아준 후 먹기 좋게 채를 썷어 준다.

 

4_채를 썷어 놓은 닭가슴살은 드레싱에 잘 섞어놓는다.

 

 

 

만들기

 

 

1_미리 드레싱에 섞어 놓은 닭가슴살을 믹싱 볼에 넣고 슬라이스한 양송이, 쥬리엔한 당근을 넣고 역시 소스가 배이도록 잘 섞어 준다.

 

2_옐로우 벨페퍼, 오렌지 벨페퍼와 살짝  데쳐  놓은 호박과 분량의 크렌베리를 넣고 섞어 놓는다.

 

3_다져 놓은 파와 찢어 놓은 프레쉬 민트를 넣고 잘 섞어서 완성한다.

 

양송이는 바로 먹으면 괜찮지만 30분 이상 실온에 두면 물이 생기고 갈색으로 변하므로 장시간  둘 샐러드라면 머쉬룸을 넣지 말고 샐러드를 만든는 것이 좋다.

 

멋진 몸매를 위해 닭가슴살을 먹지만 매일 먹는 것이 쉽지가 않다.

 

여러가지 샐러드 드레싱을 만들어  다른 종류의 야채와 같이 먹기도 하고 조리 방법을 바꾸어  가면서 먹어도 보자. 그래도 지겨우면 일단 포기하지 말고 운동하는  날에만 먹는 것도 방법 중에 하나이다.

 

중요한 것 중에 하나도 먹는 시점인데 격렬한 운동을 하였으면 과일 주스가 좋고 운동한지 1시간이 지났으면 닭가슴살 샐러드가 좋다고 한다. 조금 힘이 들더라도 이렇게 한달정도 먹으면 어느정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50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46
128 [차이나타운/금문교]샌프란시스코 명물 하나 더 추가 03/10/2012 6159
127 [시애틀 고사리 나물]미국에서 만들어본 건강 밥상~ 03/09/2012 10051
126 [올드쉽_The Olde Ship]플러튼에 있는 나름 정통 영국 레스토랑. 03/08/2012 7683
125 [버섯 깨소스 무침]다이어트의 시작은 버섯샐러드부터~ 03/07/2012 3924
124 [밥상 혁명] 가족의 건강은 주부에게 달렸다. 03/06/2012 2826
123 묵은지 김치전골]삼겹살과 묵은지가 만나면 사고친다. 03/05/2012 4735
122 [피셔맨즈 와프]San Francisco의 밤이 깊어가면 광란이 시작된다. 03/03/2012 5112
121 [무말랭이 무침]밥에 물말아서 개운하게 한그릇 합시다. 03/02/2012 4061
120 [시럽_Syrup] 입안에서 달콤하게 녹아 들었다. 03/01/2012 2998
119 [뉴욕 치즈 케이크] 깊고 진한 맛에 푹 빠지다. 03/01/2012 3582
118 [고독한 미식가]이건 드라마가 아니고 고문이다. 03/01/2012 16007
117 [메밀국수 말이 튀김]새로운 맛의 발견! 02/24/2012 4445
116 [단호박 고구마 범벅]간단하게 만들어 본 대한민국 디저트 12/09/2011 4984
115 [뉴욕뉴욕 호텔]벅시 시걸이 생각나는 라스베가스 호텔. 12/08/2011 8620
114 [충무 김밥] 못 생겼지만 맛은 일품이다. 12/07/2011 4736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