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김치 된장 수제비]비 올때 생각나는 추억의 먹거리.
11/09/2011 07:2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994  


 

 

 

 

한국 사람의 수제비 사랑은 눈물 겨울 정도이다.

  

무슨 탕을 끓여 먹으면 그저 수제비를 뚝뚝 떼어서 집어 넣어  마무리로  먹는다. 친구 중에는 또 그런 식당만 찾아 다니기도 한다. 특히나  매운탕을 먹고 남은 국물에 밀가루 반죽을 손으로 떼어서 넣어 끓여 나누어 먹는 것을 외국인이 보면 어이가 없을 것 같다. 그래도 한국인이야 이렇게 먹어야 제맛이 아니겠는가.

 

사실 우리 나이정도 되면 수제비에 대한 생각이 극명하게 나뉜다. 수제비라면 어디든지 달려가 먹는 사람도 있지만 수제비하고 관련된 것은 무엇이든 안 먹는 사람도 있다. 어려운 시절에 미국으로 부터 밀가루를 원조 받아서 먹거리가 시원치 않으면 만들어 먹었던 것이 수제비 였다. 어려서 지겹도록 먹은 사람은 질려서 절대로 수제비를 먹지 않는다. 그러지만 웬만히 살았던  사람은 수제비라는 것이 어쩌다 먹었던 별미라서 지금도 즐겨 먹는다.

 

사실 남편은 전자에 가까운데 한동안 수제비라면 입에 대지도 않았다. 남편은 부모님이 모두 직장 생활을 하는 탓에  수제비가 상에  오르는 단골 메뉴였다.

 
직장 생활을 오래 하셨던 시어머니표 수제비는 대강 멸치 몇마리로 다시를 내어서 끓이는 수제비이다.   남편은 이런 무성의한 수제비에 질린 사람 중에 하나이다.

 

덕분에 나도 수제비를 좋아는 해도 만들어 먹을 기회가 많지는  않았다.  그런 남편을 위해 수제비를 정성을 들여 만들어 내었더니 맛을 들이고는 이제는 틈만 나면 수제비를 해달라고 한다. 이러니 남편은 여자하기 나름이라는 말이 새삼스럽다. ㅎㅎㅎ

 

 

 

밀가루 Flour …… 2컵


다진 부추 Korean Leek …… ¼컵


김치 국물 Kimch Broth …… ¼컵


찹쌀 가루 Glutinous Rice Flour …… 반컵


된장 Soy Bean Paste …… 1작은술


Water …… 반컵

 

 

 

 

밀가루 반죽하기

 

 

1_준비한 부추는 깨끗이 씻어 잘 다져 놓는다.

 

2_커다란 믹싱 볼에 분량의 김치국물, 된장,  물을  넣고 잘 섞어 반죽 물을 만든다.

 

3_준비한 밀가루, 찹쌀가루, 다진 부추,  반죽물을  넣도 잘 반죽한다.

 

일반 반죽보다는 조금 무르게 하고 간이 조금 심심하게 되는 것이 좋다.


 

 

 

 

만들기

 

 

부재료_김치 1컵, 감자 1개, 애호박 1개, 파 2대,  홍고추 1개, 다진 마늘 1큰술, 참기름 1작은술, 달걀 1개, 소금 필요량

 

 

1_준비한 육수에 된장 2큰술,  고추장 1작은술을  풀어서 준비한다.

 

2_분량의 애호박, 감자는 잘 씻어 되도록 얇게 납작 썰기로 썰어 놓는다.


3_준비한 김치는 다져 놓듯이 썰어  놓고  홍고추와  파는 채를 썰어 놓는다.

 

4_만들어 놓은 된장 육수를 끓이다가 감자, 김치를  넣고 다시 한소큼 끓인다.

 

5_어느 정도 끓었다 싶으면 미리 만들어 놓은  수제비 반죽을 손으로 떼어서 넣는다.

 

6_한소큼 더 끓이고 애호박, 파, 홍고추,  다진 마늘을 넣고 끓이다가 마지막으로 풀어 놓은 달걀물을 넣어  완성한다.

 

 

구수한 된장에 찰진 김치 수제비는 없던 입맛도 살려 준다. 수제비를 별로 좋아하지 않던 남편을 위해 만들어 보았다. 수제비로 저녁상을 차리고 부르니 별로 편안한  얼굴이 아니다.

 

조금만 달라는 것을 큰 국그릇에 퍼주었더니  수저로 국물 맛을 보고는 한그릇을 뚝딱 비운다. 그러더니 ‘이렇게 수제비를 끓이니까 정말 예술인데,,,’ 하고 멋진 멘트를  날려준다.

 
한그릇 더 달라고 해서 없다고 했더니  남은  국물에  밥을 말아 먹겠다고 밥을 한공기 달라고 한다.   엄청난  저녁을 드시고는 못 일어나겠다고 식탁에서 뒹군다.  그러더니 동네 한바퀴 돌아야지 속이 꺼지  겠다며  챙겨 있고  밖으로 나가 버렸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한국인의 입맛에는  된장에  수제비가 딱 인것 같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612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3180
124 [밥상 혁명] 가족의 건강은 주부에게 달렸다. 03/06/2012 2692
123 묵은지 김치전골]삼겹살과 묵은지가 만나면 사고친다. 03/05/2012 4608
122 [피셔맨즈 와프]San Francisco의 밤이 깊어가면 광란이 시작된다. 03/03/2012 4988
121 [무말랭이 무침]밥에 물말아서 개운하게 한그릇 합시다. 03/02/2012 3925
120 [시럽_Syrup] 입안에서 달콤하게 녹아 들었다. 03/01/2012 2868
119 [뉴욕 치즈 케이크] 깊고 진한 맛에 푹 빠지다. 03/01/2012 3455
118 [고독한 미식가]이건 드라마가 아니고 고문이다. 03/01/2012 15858
117 [메밀국수 말이 튀김]새로운 맛의 발견! 02/24/2012 4315
116 [단호박 고구마 범벅]간단하게 만들어 본 대한민국 디저트 12/09/2011 4830
115 [뉴욕뉴욕 호텔]벅시 시걸이 생각나는 라스베가스 호텔. 12/08/2011 8480
114 [충무 김밥] 못 생겼지만 맛은 일품이다. 12/07/2011 4601
113 [미드_보드워크 엠파이어]정통 갱스터 드라마가 돌아왔다. 12/06/2011 8922
112 [날치알 크림 스파게티]입안에서 톡톡 튀는 재미가 있다. 12/05/2011 5006
111 [로스트 포크/싱가폴 누들 샐러드]크리스마스에는 이런 요리 어떻세요?? 12/03/2011 5143
110 [양배추 김치] 미국인도 이 김치는 먹을만 하다네요. 12/02/2011 4044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