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프랑스 치즈_France Cheese] 치즈없는 프랑스는 없다.
10/29/2011 03:47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321  


 

 

 

[프랑스 치즈_France Cheese] 치즈없는 프랑스는 없다.

  

프랑스 식탁에서 빼놓을 없는 것이 있다면 와인과 치즈다.

프랑스에서 와인의 소비량도 어마어마하지만 치즈의 소비량도 만만치 않다. 간단하게 말하면 프랑스인은 치즈를 우리 김치 먹듯이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프랑스 사람이 1년에 먹는 치즈 소비량이 평균 15Kg 넘는다고 한다. 치즈의 종류도 수백가지에 달해 프랑스 사람들도 정확히 모를 지경이다.

 

 

 

 

 

 

  

프랑스 사람들은 언제부터 치즈를 먹기 시작 했을까?

  

프랑스는 오래 전부터 품질 좋은 치즈를 생산하는 국가로 여겨져 왔다. 덕분에 로마시대에는 로마 귀족들이 프랑스 치즈를 대단히 사랑하여 그들의 책을 통하여 프랑스 치즈에 대한 칭송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로마시대가 끝나고 로마인들이 떠난 에도 로마인들이 즐겨 먹었던 로크포르 치즈(Roquefort Cheese) 캉탈 치즈(Cantal Cheese) 제조는 계속되었다. 7세기 경의 프랑스에서는 수도원에서 주로 치즈의 제조가 이루어 졌으며 제조 기술은 와인과 더불어 프랑스 전반으로 알려졌다. 중세기에 접어들면서 프랑스는 이제는 유명한 브리 치즈(Brie Cheese) 콩테 치즈(Comte Cheese) 생산되었으며 한편으로는 수도사들이 개발한 마르왈(Maroilles), 뮝스테르(Munster), 리바로(Livarot) 같은 다양한 치즈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1950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424
124 [밥상 혁명] 가족의 건강은 주부에게 달렸다. 03/06/2012 2882
123 묵은지 김치전골]삼겹살과 묵은지가 만나면 사고친다. 03/05/2012 4789
122 [피셔맨즈 와프]San Francisco의 밤이 깊어가면 광란이 시작된다. 03/03/2012 5166
121 [무말랭이 무침]밥에 물말아서 개운하게 한그릇 합시다. 03/02/2012 4114
120 [시럽_Syrup] 입안에서 달콤하게 녹아 들었다. 03/01/2012 3045
119 [뉴욕 치즈 케이크] 깊고 진한 맛에 푹 빠지다. 03/01/2012 3636
118 [고독한 미식가]이건 드라마가 아니고 고문이다. 03/01/2012 16054
117 [메밀국수 말이 튀김]새로운 맛의 발견! 02/24/2012 4495
116 [단호박 고구마 범벅]간단하게 만들어 본 대한민국 디저트 12/09/2011 5024
115 [뉴욕뉴욕 호텔]벅시 시걸이 생각나는 라스베가스 호텔. 12/08/2011 8675
114 [충무 김밥] 못 생겼지만 맛은 일품이다. 12/07/2011 4794
113 [미드_보드워크 엠파이어]정통 갱스터 드라마가 돌아왔다. 12/06/2011 9103
112 [날치알 크림 스파게티]입안에서 톡톡 튀는 재미가 있다. 12/05/2011 5182
111 [로스트 포크/싱가폴 누들 샐러드]크리스마스에는 이런 요리 어떻세요?? 12/03/2011 5341
110 [양배추 김치] 미국인도 이 김치는 먹을만 하다네요. 12/02/2011 4227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