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Brodard Chateau] 로맨틱한 French-Vietnamese Restaurant.
10/11/2011 03:00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436  




블로그를 하다 보니 좋은 식당 갈일이 있으면 카메라를 챙겨서 나오곤 한다.

얼마전에는 Orange County의 야경이 훤하게 보이는 'Summit House Restaurant'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그만 카메라를 잊어 버렸다.

야경이 잘 보이는 곳에서 식사를 하는데 식사하는 내내 카메라를 안가지고 온 것이 후회가 되었다.

 

 

'Brodard Chateau'에는 사진기를 가지고 갔음에도 불구하고 실내 사진이 잘 안나와 여기 홈페이지 사진으로 대체한다.

베트남은 오랜 기간 프랑스의 식민지로 있으면서 그들의 고유한 음식과 프랑스 음식을 장점 만을 살린 음식이 탄생하였다.

이 곳에는 베트남 사람들이 많이 있어서 그런지 바게뜨를 사면 베트남 샌드위치점에서 구입하는 것이 더욱 맛이 있는 것 같다.

이렇게 베트남식 프랑스 음식이 되려 우리 입맛에는 맞는 것 같다.

 

 

맛있다는 소문이 자자하여 물어물어 'Brodard Chateau'를 찾아 갔다.

식당의 겉모습은 그럭저럭인 것 같은데 들어와 보니 인테리어가 고급스럽다.

 

[Brodard Chateau]

9892 Westminster Avenue, Garden Grove, CA 92844-4904

Tel : (714) 530-1744

 

 

 

이 곳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불친절하지는 않지만 무뚝뚝한 얼굴을 하고 있어 상당히 신경이 간다.

손님들은 베트남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띤다.

 

 

가격은 생각보다는 저렴한 편이다.

점심시간이라서 그런지 손님들이 제법 많다.

웨이팅일 정도는 아니고 기다리지 않고 식사를 할 수 있다.

 

 

 

 

이 곳은 스프링 롤과 누들 요리가 맛이 있다.

맛있는 스프링 롤을 물어보니 Nem Nuong Spring Roll을 권한다.

 

 

 

바삭바삭한 맛이 일품인 요리다.

양상치에 같이 넣어서 우리 쌈 싸먹듯이 소스를 조금 넣고 먹으면 된다.

생각보가 개운하고 맛이 있다.

 

 

가격도 분위기 보다도 저렴해서 크게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

여자들 3명이 먹기는 조금 부담스러운 양이다.

 

 

롤 가격이 아주 비싸지는 않지만 다른 식당에 비해서는 조금 비싼 편인 것 같다.

그래도 먹어 보니 다른 월남국수 집에서 파는 롤보다는 훨씬 맛이 담백하고 개운하다.

 

 

'Chao Tom Cuon'

구운 새우에 양상치, 당근, 오이, 민트를 넣고 라이스 페이퍼로 말은 요리다.

소스는 Chef이 특별히 만들었다는데 상당히 맛있다.

 

 

음식 맛이나 분위기가 좋다.

글을 쓰기 전에 리뷰를 읽어 보니 보통 나하고 같은 생각을 많이 하는 것 같다.

 

미국이라서 그런지 베트남 사람들의 무표정한 얼굴이 불친절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종업원이 불친절해서 기분이 좋지 않았다는 댓글이 많이 달려 있다.

음식에 대한 평이 나쁘지 않다.

 

개인 적인 생각으로는 불친절하기  보다는 그저 무표정 한 것이므로 신경쓰지 않아되 될 것 같다.

이런 것이 불편하다면 절대로 권하고 싶지 않은 식당이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47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653
78 [네덜란드 치즈_Holland Cheese] 이 것이 유럽치즈의 진수다. 10/25/2011 3669
77 [펌프킨 스파게티]여자들의 건강을 지켜준다. 10/24/2011 3215
76 [시저스 팰리스_Caesars Palace] 라스베가스는 밤에 피어난다. 10/22/2011 8957
75 [콩2_Beans] 미국 마트에는 별별 콩이 다 있다. 10/21/2011 3711
74 [월남국수] 속이 시원하게 한그릇 말아 먹는다. 10/21/2011 4446
73 [루콜라 피자_Arugula Pizza]이태리 본토의 피자 맛~ 10/19/2011 5459
72 [치즈와 와인_Cheese & Wine] 와인에 잘 어울리는 치즈는 따로 있다. 10/18/2011 5271
71 [나시고렝_Nasi Goreng]인도네시아 음식의 대표선수 10/17/2011 5154
70 [콩_Bean] 알고 먹으면 건강을 지킬 수 있다. 10/15/2011 15304
69 [마지아노스_Maggiano`s Little Italy]분위기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다. 10/14/2011 6509
68 [파마산치즈 리조또]진한 치즈 맛이 입안 가득 퍼진다. 10/13/2011 3824
67 [튜나 카르파치오] 우울할 때 럭셔리하게 먹어 보자. 10/12/2011 3742
66 [Brodard Chateau] 로맨틱한 French-Vietnamese Restaurant. 10/11/2011 3437
65 [치킨 양상추 쌈]여보~ 오늘 신경 좀 썼어요. 10/10/2011 4011
64 [알리오올리오_Alio Olio]간단하게 만드는 요리들_여성중앙9월호,Oct/04 10/08/2011 3109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