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알리오올리오_Alio Olio]간단하게 만드는 요리들_여성중앙9월호,Oct/04
10/08/2011 03:30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393  


알리오올리오_Alio Olio,우엉잡채, 일본음식

  

예전에 한국에서는 음식의 질을 따지기 보다는 배가 부르게 먹는 것이 행복한 시절도 있었다.

졸업식이라든지 누가 외국에라도 나갈라 치면 기념한다고 식구가 식당에 가서 불고기와 냉면 정도 먹으면 행복하기가 이를데 없었다. 그래도 정도는 산다하는 사람들이고 대부분은 자장면에 탕수육 정도면 감지덕지였다. 이런 초라한 현실의 대한민국에서는 양식집이라는 것은 그저 서울에 몇군데 있지 않았는데 어떤 메뉴를 팔았던지 간에 가면 아는 메뉴라고 해봤자 돈가스, 햄버거 스테이크 정도 였다. 그리고 메뉴도 메뉴이지만 들어가면서 부터 얼마나 주눅이 들었는지 모른다.

그러던 것이 명동에 햄버거 식당이 생겼다고 해서 친구들끼리 돈을 모아서 가게 되었다. 햄버거 식당의 상호가 아메리칸 햄버거였다. 지금 생각하면 우습게도 햄버거에 스프와 작은 샐러드가 같이 나왔다. 그래도 처음 햄버거가 얼마나 맛이 있었는지 모른다. 물론 이후에 한국이 살만하게 되면서 패밀리 레스토랑, 이태리식당들도 생기게 되었다.

낯설기만 이태리 식당에 들어서서 메뉴판을 받아 들면 황당하기가 이를데 없다. 듣도 보도 못한 메뉴 이름이 있으니 무엇을 시켜지 할지는 모르겠는데 그렇다고 창피하게 웨이터에게 물어 보기도 그렇다. 읽고 읽다가 고민해서 시켰는데 나온 것을 보니 국수를 기름에 말다시피 하고는 건더기가 하나도 없다. 순간 불끈하지만 잘못 말하면 망신을 당할 같아 그냥 먹으려고 해도 어떻게 기름에 말은 국수를 먹겠는가.

알리오 올리오가 뭔지는 모르지만 주방에서 실수를 이겠지 어떻게 국수에 마늘만 넣고 기름에만 볶아주겠느냐고 투덜거렸다. 심하게 항의하는 고객에게는미트소스 스파게티 바꾸어 주기도 하였다. 이제는파스타라는 드라마가 한국에서 방영되면서알리오 올리오 무슨 스파게티인지 대부분 안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쿠킹클래스 문의 : (562) 896-309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248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2034
318 [춘천 막국수]대강 만들었다고 막국수가 아닙니다. 10/19/2012 6100
317 [마티키 하와이안 바베큐_Matiki BBQ]저렴하지만 엄청나게 푸짐하다. 10/18/2012 5484
316 [근대 된장 무침] 가출했던 입맛이 돌아왔다. 10/17/2012 3035
315 [솔뱅 1편_Solvang] 캘리포니아에서 만나는 덴마크 민속촌 10/16/2012 13131
314 [낙지볶음] 매콤한 맛이 남편 기를 살려준다. 10/15/2012 3683
313 [왕성_Wang Tcheng] OC에서 모임하기 괜찮은 중국집. 10/13/2012 17906
312 [닭날개 떡조림] 쫄깃하게 입에 짝짝 붙는다. 10/12/2012 4786
311 [미서부 기차여행]오랜 만에 해보는 단체 관광. 10/11/2012 4026
310 [칠리 빈 스프] 마음이 쌀쌀할 때 후끈하게 해준다. 10/10/2012 4903
309 [포토피노_Portofino Restaurant] OC에서 먹을만한 이태리식당을 찾았다. 10/09/2012 6388
308 [꼬마 김밥]여고 시절 학교앞 김밥집이 생각나네요. 10/08/2012 4151
307 [놈스_Norm's Restaurant]말도 아닌 가격에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곳. 10/06/2012 5681
306 [기름 떡볶이] 매워도 단단히 중독되었다. 10/05/2012 4083
305 [허스트 캐슬 Hearst Castle 3편]패티 허스트는 스톡홀름 증후군인가 10/04/2012 13599
304 10월 스케줄공지 및 추가 회원 모집 10/03/2012 2761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