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노튼 사이먼 박물관_네번째]램브란트의 삶_ 처절한 빛과 그림자.
03/26/2013 01:12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616  



 
 
램브란트 Rembrandt Harmenszoon van Rijn
(1606년~1669년)
Self-portrait_1636
램브란트의 극적인 삶은 영화소재로도 좋은지 4편의 영화가 만들어졌다.
이렇게 4편의 영화가 만들어진 경우는 램브란트와 고흐가 유일하다고 한다.
1632년 램브란트는 암스테르담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초상화가로서 명성을 떨치기 시작한다.
2년후인 1634년 28세에 시장이자 판사의 딸인 사스키아와 결혼하면서 호화스러운 삶을 영위한다.
33살이 되면서 대저택을 사들였지만 3년 후인 36세에 부인과 사별하게 된다.
램브란트의 이때까지의 삶은 부와 행복을 거머쥔 삶이었다.
노튼 사이먼에서 소장하고 있는 당시 램브란트의 초상은 행복하고 당당해 보인다.
<램브란트의 야간순찰대_노튼 사이먼에서 소장하고 있지는 않지만 램브란트 이야기를 하려면 필요한 자료이다>
부인과 사별하는 불운을 겪을 즈음 램브란트는 <야간순찰대>를 주문받는다.
램브란트는 이 작품에서 대담한 붓놀림과 배경에 나타나는 그림자를 보다 명확하게 그렸다.
그러나 이런 회화적 실험은 혹평을 받게되고 내리막길을 걷게 된다.
결국 1653년 완전히 파산한 램브란트는 유대인 지구(Ghetto)로 흘러든다.
그 후 램브란트는 비참한 생활을 영위하면서도 결코 붓을 꺽지 않았다.
램브란트는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 인간에 대한 사랑을 바탕으로 독창적이며 좋은 작품들을 그렸다.
[노튼 사이먼 박물관_네번째]램브란트의 삶_ 처절한 빛과 그림자.
Address : 411 West Colorado Blvd, Pasadena, CA
Tel : (626) 449-6840
램브란트 Rembrandt Harmenszoon van Rijn
(1606년~1669년)
Portrait of a Bearded Man in a Wide-Brimmed Hat_1633
암스테르담에서 초상화가로 잘 나가던 시절의 램브란트 작품이다.
Johannes Corneliszoon Verspronck
(1606년~1662년)
Portrait of a Lady_1641
램브란트 Rembrandt Harmenszoon van Rijn
(1606년~1669년)
Portrait of a Boy_1655
"그림의 대단히 중요한 기초가 있네.
그 것은 빛과 그림자, 밝음과 어두움이지.
제대로만 사용한다면 극적인 효과와 긴장감을 불어 넣을 수 있어."
램브란트의 어록 중에서
프랜스 할스 Frans Hals
(1581년~1666년)
Portrait of a Young Man
할스는 거의 전생애를 네덜란드의 하를렘에서 보냈다.
그는 하를렘의 중산층을 모델로 가감없이 그린 초상화로 유명하다.
할스는 화법은 인상파의 그 것과 비슷하였고 후기로 갈수록 더욱 자유분방하게 그림을 그렸다.
처음에서 쾌활한 성향의 작품을 그렸으나 점차 우울한 분위기와 불길한 느낌이 드는 초상화를 그렸다.
클로드 로렌 Claude Lorrain
(1600년~1682년)
Landscape with Jacob and Laban and His Daughters
본명은 Claude Gellee이며 프랑스에서 태어났으나 전 생애를 거의 로마에서 보냈다.
종교적인 주제를 풍경화를 통해서 그려내었다.
로렌의 풍경화는 계절이나 시간의 정묘한 빛과 공기의 조화까지 나타내었다.
야곱 반 루이스달 Jacob van Ruisdael
(1628년~1682년)
Three Great Trees in a Mountainous Landscape with a River_1665~1670
루이스달은 네덜란드의 하르럼에서 출생하여 암스테르담에서 운명을 달리했다.
그이 작품은 뛰어난 묘사를 하는 기량에 힘입어 안정된 세계를 보인다.
허지만 때때로 그의 작품은 폭풍에 흔들리는 빛과 그림자를 대비시켜 극적인 자연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러한 묘사는 고뇌에 찬 혼의 내면이 암시되고 있다.
살로몬 반 루이스달 Solomon van Ruisdael
(1602년~1670년)
Halt in Front of an Inn_1643
네덜란드의 하르럼에서 출생하여 그 곳에서 전생애를 보냈다.
야곱 반 루이스달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던 삼촌이다.
얀 스틴 Jan Havickszoon Steen
(1626년~1679년)
Marriage at Cana_1676
네덜란드의 풍속화가이다.
얀 반 호이엔에게 사사하고 그의 딸과 결혼하였다.
끊임없는 가난에 시달렸으나 주로 농민, 소시민의 생활 정경을 그렸다.
예리한 관찰력으로 유모어를 섞은 활기찬 필에로 그렸다.
얀 반 베일레르트 Jan van Bijlert
(1597년~1671년)
Man in Armour Holding a Pike_1630
네덜란드 출신으로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여행하고 로마에 오래 체재한 후 네덜란드로 돌아와 활약했다.
역사화, 신화도 그렸지만 카라바조 풍의 풍속화를 특기로 했다.
로엘란트 사베리 Roelandt Savery
(1576년~1639년)
Landscape with Ruins and Animals_1624
노튼 사이먼이 제니퍼 존스와 재혼하여 신혼 여행으로 인도를 여행하였다.
당시 수집했던 체스판으로 보인다.
노튼 사이먼 뮤지엄(Norton Simon Museum)은 이름 그대로 노턴 사이먼의 기증으로 이루어 졌다.
원래는 패서디나 미술관(Pasadena Art Museum)으로 불려졌다.
패서디나의 신설 미술관이 재정난에 허덕이자 사업가인 노턴 사이먼이 1974년에 인수하고 이름을 바꾸었다.
노턴 사이먼은 유태인 사업가로 버클리대학을 중퇴하였다.
그후 그는 헌츠 푸드(Hunts Foods Company), 맥콜 출판, 캐나다 드라이(Canada Dry Corporation), 에이비스(Avis Rental Car Company)등을 소유하였다.
노튼 사이먼은 사업을 하면서도 미술에 커다란 관심을 보였다.
그후 인상주의 화가, 현대미술 화가, 르네상스 등등의 작품들을 30여년에 걸여 수집하였다.
그의 아들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상심을 하던 노튼 사이먼은 제니퍼 존스와 재혼을 한다.
제니퍼 존스는 유명한 영화 <모정>의 주인공이다.
사이먼이 1993년 타계한 후에는 제니퍼 존스가 재단 이사장으로 미술관 운영에 계속 관여하였으나 그녀 역시 2009년 타계했다.
에드가 드가_Edgar Degas
(1834~1917)
Dancers in the Wings_1876
드가가 가장 즐겨 그렸던 무희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
화려한 색채감이 넘치는 근대적인 감각으로 무희를 표현했다.
카미유 코로 Jean Baptiste Cammille Corot
(1796년~1875년)
Thatched Cottage in Normandy_1872
코로는 그림을 동반자로 삼아 평생을 독신으로 살았다.
1830년에 들어 살롱전에 입상하면서 부터 이름을 떨치기 시작했다.
그의 풍경화는 자연주의와 이상주의가 깃든 시적인 풍경화였는데 줄곧 높은 인기를 누렸다.
덕분에 상당한 재력가로 행세할 수 있었는데 생활은 검소하고 소탈했다.
뿐만 아니라 밀레의 미망인에게 연금을 대주는 등 가난한 동료 화가들에게 경제적인 도움을 주었다.
그는 생애 3,000여점의 작품을 그렸는데 그중 6,000여점이 미국에 있다고 할 정도로 모작이 많다고 한다.
토마스 쿠튀르 Thomas Couture
(1815년~1879년)
Reverie_1840~1841
마네 Edouard Manet
French(1832년~1876년)
마네 Edouard Manet
French(1832년~1876년)
Madame Manet
에두아르 마네는 프랑스 인상주의 화가이다.
19세기 현대적인 모습에 접근하려고 했던 화가들 중에 하나이다.
19세기 사실주의에서 인상주의로 넘어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마네의 초기작인 <풀밭 위의 점심>은 엄청난 비난을 불러 일으켰으나 반면 젊은 화가들을 끌어모으는 힘이 되었다.
인상주의로 넘어가면서 그는 종교적이거나 신화적인 내용, 역사적인 주제는 거의 그리지 않았다.
허지만 말년에는 손발이 마비되는 고통의 나날을 보내다가 51세의 나이로 세상을 등졌다.
카미유 코로 Jean Baptiste Cammille Corot
French (1796년~1875년)
The Cicada
카미유 코로 Jean Baptiste Cammille Corot
French (1796년~1875년)
View of Venice : The Piazzetta Scene from the Riva Degli Schiavoni
카미유 코로 Jean Baptiste Cammille Corot
French (1796년~1875년)
Rebecca at the Well
귀스타프 쿠르베 Gustave Courbet
French(1819년~1877년)
Vase of Lilacs, Roses, and Tulips_1865
귀스타프 쿠르베 Gustave Courbet
French(1819년~1877년)
Peasant Girl with a Scarf_1849
쿠르베는 부유한 농부인 아버지 덕분에 미술에만 몰두할 수 있었다.
마침내 쿠르베가 25세가 되던 1844년에 왕립 아카데미 후원으로 살롱전에 입상하게 되었다.
쿠르베는 낭만주의의 뒤를 이은 사실주의(Realism)의 선구자였다.
그는 회화에서의 상투적인 수법이나 인위적인 이상주의, 낡은 양식들을 없애 버렸다.
에드가 드가_Edgar Degas
(1834~1917)
Horse Standing, Before 1881
야곱 마이어 데 한 Jacob Meyer de Haan
Dutch (1852년~1895년)
Still Life with Ham
에밀리 베르나르 Emile Bernard
French (1868년~1941년)
Brittany Landscape_1888~1889
고흐와 고갱의 친구로 유명하며 퐁타방에서는 한동안 고갱과 함께 작품 활동을 하였다.
그는 색채의 평면적 사용과 윤곽선으로 된 클루조니슴 화법을 주장하였다.
고갱과 같이 있는 동안 고갱의 화법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그러나 말년에 들어서는 르네상스 시대의 거장을 찬양하면서 보수적인 화풍을 돌아갔다.
노튼 사이먼 뮤지엄을 하루종일 구경하고 돌아와서 사진을 정리하는데만 며칠이 걸렸다.
그 후 블로그에 올리려고 자료를 찾고 뒤지는데만 또 수일이 걸리니 노튼 사이먼 뮤지엄 가이드를 하여도 될 것 같다. ㅎㅎㅎ
그러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다음은 드가의 Waiting에서 부터 시작해 보자.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1933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410
483 [해물 누룽지탕]한국인이 가장 좋아할 것 같은 중국 음식. 05/06/2013 4059
482 [텐텐 딤섬 레스토랑]항상 손님들이 줄 서있는 식당. 05/04/2013 13135
481 [프리타타_Frittata]이 것이 진정한 이태리 건강식이다. 05/03/2013 5076
480 [코판 라멘_Kopan Ramen]플러튼 다운타운에서 맛보는 특별한 맛. 05/02/2013 13918
479 [파인애플 탕수육]아이들이 최고로 뽑은 중국음식. 05/01/2013 6163
478 [핫도그 팝스_Hot Dog Pops]맥주와 핫도그 궁합이 제법 잘 맞는다. 04/30/2013 4232
477 미쉘의 요리이야기_5월 스케줄공지 04/29/2013 3324
476 [치킨 카레라이스]추억이라는 반찬으로 먹는 음식. 04/29/2013 5938
475 [모로스_Moros] 남미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쿠바 레스토랑. 04/27/2013 4255
474 [치킨스프레드]엄마가 만드는 아메리칸 스타일 간식~ 04/26/2013 4346
473 [부카 디 베포_Buca Di Beppo]포근한 기분이 드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4/25/2013 8958
472 [치킨도리아]사랑하는 아이들과 함께 만들어보자. 04/24/2013 3313
471 [엘리펀트 바_Elephant Bar]조금 이상한 한국음식부터 퓨전음식까지~ 04/23/2013 4141
470 [채소만두]어머니처럼 부드럽고온화한 맛~ 04/22/2013 3519
469 [클레임 점퍼_Claim Jumper]허전할 때 든든하게 속을 채울수 있는 곳. 04/20/2013 2887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