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마파두부덮밥]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 잡은 매콤한 그 맛~
03/18/2013 09:0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913  



 
 
 
중식 이름 유래를 알고 보면 무척 재미있다. 여러가지 유래 중에서 재미난 몇가지만 소개한다.
 
 
마파두부(麻婆豆腐)의 유래는 정확치 않다. 그러나 일반적적인 유래 즉 중국 편집 백과사전을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청나라 시기에 유씨 성을 가진 곰보 처녀가 진씨 집안으로 시집을 가게 되었다. 이 분이 진씨 집안 음식을 도맡아 하게 되었는데 사람들은 이 곰보 할머니를 진마파(進麻婆)라고 불렀다. 이로 인해 곰보 할머니가 만들었던 두부요리를 마파두부라고 불렀다고 한다.
 
 
또 다른 유래는 마(麻)씨 성을 가진 할머니가 발명한 두부 요리가 마파두부라는 것 이다. 마씨 할머니는 조그마한 음식점을 경영하였는데 가난한 일꾼들을 배부르게 먹이고 싶었다. 그래서 커다란 냄비에 두부를 넣고 요리를 만들어 일꾼들에게 가득가득 담아 주었다. 결국 마파두부는 일꾼 뿐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인기를 끓어서 ‘마파두부’라는 음식이 되었다고 한다.
 
 
한국 사람들도 즐겨먹는 동파육(東坡肉)은 돼지고기에 중국식 향신료를 넣고 재운 후 장시간에 걸쳐 푹 찌는 요리이다. 여기에 동파는 송나라의 미식가이자 문장가인 소동파을 이야기하는 것 이다.
 
 
어느날 소동파는 항주 지역으로 좌천을 당하게 된다. 그 당시 항주라는 곳은 돼지를 많이 사육하는 곳 이었다. 그러나 항주 사람들은 돼지를 키우기는 해도 돼지고기 요리를 제대로 요리할 줄을 몰랐다. 이런 사실을 발견한 소동파가 참지 못해 스스로 돼지요리를 개발하게 되었는데 그 중에 하나가 동파육이다.
 
 

 
 
 
 
두부 1모, 돼지고기 1컵,

표고버섯 3개, 팽이버섯 1봉,

올리브오일 2큰술, 다진 파 1큰술,

마늘 1큰술, 다진 생강 1큰술,

칠리소스 1큰술, 두반장소스 2큰술,

설탕 1큰술, 육수 2컵,

물전분 2큰술, 소금 약간,

후추 약간
 
 
 
 
 
 
 
만들기
 
 
 
1_파와 마늘, 생강은 깨끗이 씻어 다져 놓고 표고 버섯도 먹기 좋게 썰어 놓는다.
 

2_두부는 먹기 좋은 크기로 깍뚝썰기로 썰어서 끓은 물에 살짝 데쳐 준비한다.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충분히 두른다.
준비한 다진 마늘, 파, 생강을 넣고 타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향이 날때까지 볶아준다.
 
 
4_어느정도 볶아졌다 싶으면 갈아 놓은 돼지고기와 썰어 놓은 버섯을 넣고 다시 볶아 준다.
 
 
5_돼지고기가 익으면 분량의 칠리소스와 두반장 소스를 넣는다.
볶다가 마지막으로 썰어 놓은 두부와 육수를 넣는다.
 
 
6_마파두부가 팔팔 끓으면 물전분을 조금씩 넣으면서 농도를 맞춘다.
 

7_마지막으로 팽이 버섯을 넣고 소금과 후추를 간을 맞춘 후 완성한다.
 
 
 
마파두부덮밥은 요리를 잘 못하는 사람도 쉽게 만들 수 있다.
아이가 기숙사 생활할 때 마파두부덮밥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는데 내내 만들어 먹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친구들이 출출하면 기숙사로 쳐들어와 마파 두부덮밥을 내놓으라고 데모를 벌였다는 후문이다.
미국에 유학하는 아이들은 항상 속이 개운치가 않다.
 
 
이렇게 덮밥을 만들어 주면 매운 소스를 추가로 넣어서 먹고는 하였다고 한다.
만들기도 쉽고 먹기도 쉬워서 아이들이 게임을 하거나 텔레비젼을 보면서 쉽게 한끼를 해결할 수 있다.
 
 
두부는 바로 넣으면 부서져서 보기 싫으니 한번 데치거나 전자 레인지에 한번 돌려서 조리하면 모양이 살아 난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600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922
459 [레이지 독 카페_Lazy Dog]개들과 함께 먹는 즐거운 만찬. 04/09/2013 3455
458 [닭고기오목밥]우리나라에 비빔밥이 있다면 일본에는 이 것이 있다. 04/08/2013 4525
457 [게티뮤지엄 3편]뭉크_여자때문에 멘탈이 붕괴된 사나이 04/06/2013 15178
456 [연어 오니기리]뜨거운 우동과 함께 먹으면 행복감이 밀려온다. 04/05/2013 3210
455 [타이 오리지날 바베큐]중독되면 더 건강해진다. 04/04/2013 4988
454 [어니언스프]이 맛에 중독되면 헤어나오기 힘들다. 04/03/2013 4292
453 [새우볶음밥]후다닥 만들어도 인기는 최고다~ 04/01/2013 3386
452 [벨라지오호텔_Bellagio Hotel] 라스베가스 최고 태양의 서커스 O쇼. 03/30/2013 6516
451 미쉘의 요리이야기_4월 스케줄공지 03/29/2013 3017
450 [버섯두부볶음]영양에도 좋지만 입맛도 사로 잡았다. 03/29/2013 2754
449 [애플팬_The Apple Pan] 60년 전통의 오리지널 햄버거. 03/28/2013 5036
448 [오징어통구이]함경도 아바이 마을의 오징어순대가 생각나네요. 03/27/2013 7171
447 [노튼 사이먼 박물관_네번째]램브란트의 삶_ 처절한 빛과 그림자. 03/26/2013 8584
446 [미트로프]미국 살면 한번은 먹어 봐야 한다. 03/25/2013 3962
445 [베네치아호텔_Venetian Hotel]이태리를 떠서 옮겨다 놓았다. 03/23/2013 3158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