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광동 누룽지탕] 기력을 보충해주는 중국 보양식.
02/11/2013 08:4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900  



 
 
중국의 광동 지역은 비운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청나라 말기 영국, 프랑스 등 서양 열강에 의해 제일 먼저 개방된 지역 중에 하나이다. 덕분에 서양에서는 광동 요리를 중국 음식으로 아는 사람들도 많다. 코끼리 다리를 만지고 코끼리를 다 안다고 생각하는 식 이다.
 
 
광동 지방 사람들의 식성도 다양해서 말 그대로 다리만 있으면 요리로 만들어 진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다. 따뜻한 남쪽 바다를 끼고 있어서 아열대성 채소와 어패류를 이용한 요리들이 많다. 광동 요리의 특징은 신선하고 담백한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광동으로 다양한 서양 요리들이 쏟아져 들어왔는데 동양과 서양이 만나는 퓨전 요리의 시초가 되었다는 것 이다. 홍콩과 마카오에 있던 유럽인에 의해서 서양요리를 알게 되었고 동남아 요리가 합쳐져 재미있는 퓨전 음식이 탄생되었다.
 
 
이러한 결과로 탄생한 것이 마카오에 유명한 ‘에그 타르트’와 중화풍의 ‘비프 스테이크’ 등의 절충 요리가 태어났다. 서양 소스 중에 하나인 토마토 케첩이나 사다장, 카레가루 등도 적극 사용이 되었다.
 
 
덕분에 ‘광동 누룽지탕’은 중국 음식이면서도 토마토 케첩이 사용된 특이한 음식이다. 그러나 한번 맛을 보면 바삭한 누룽지에 새콤한 소스의 맛을 잊지 못한다.
 
 

 
 
 
 
누룽지 8개, 다진 파 1/2큰술,

오징어 적당량, 새우 3마리,

조개살 8개, 표고버섯 2개,

벨페퍼 5개, 양파 적당량,

배추 필요량, 오이스터 소스 1작은술,

올리브오일 필요량, 토마토 케쳡 100g,

치킨 브로스 400g, 다크 소이 소스 1/8작은술,

흰후추 약간, 전분 15g, 브로콜리 5개,

팽이버섯 필요량, 참기름 약간
 
 
 

 
 
 
 
만들기
 
 
 
1_오징어와 새우, 조개살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준비한다.
 
 
2_깨끗이 씻은 오징어는 칼집을 넣어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놓는다.
새우는 껍질을 벗겨 등의 내장을 빼내어 다듬어 놓는다.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파를 넣고 볶는다.
향이 배었다 싶으면 준비한 오징어, 새우, 조개살을 넣고 달달 볶아 준다.
 
 
4_충분히 볶아졌다 싶으면 분량의 치킨 브로스를 넣고 끓인다.
 
 
5_어느정도 끓었다 싶으면 표고버섯, 벨페퍼, 양파, 배추를 넣고 다시 한소큼 끓여준다.
 
 
6_끓기 시작하면 분량의 오이스터 소스, 케쳡, 다크 소이 소스, 후추를 넣고 다시 한번 끓여준다.
 
 
7_마지막으로 농도를 조절하면서 물전분을 넣고 팽이버섯을 넣어 누룽지탕 소스를 완성한다.
 
 
8_냄비에 식용유를 넉넉히 붓고 끓이다가 준비한 누룽지를넣고 바삭하게 튀겨낸 후 기름기를 뺀다.
 
 
9_우묵한 그릇에 튀긴 누룽지틀 담고 준비한 소스를 듬뿍 부어 누룽지탕을 완성한다.
 
 
 
미국에서는 중국 음식에 대한 이미지가 그렇게 좋은 것 같지가 않다.
대부분 중국 음식에 대한 인식은 저렴한 가격에 배부르게 먹는 음식이라고 생각한다.
 
 
특히나 ‘중국식 부페’는 샌드위치 가격 에서 조금만 보태면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는 곳 이다.
얼마전 중국 음식점에서 점심 약속이 있어 식사를 하게 되었다.
 
 
몇가지 요리를 시켜서 먹고 있다가 무심히 고개를 돌렸는데 백인 가족이 식사를 하고 있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가만히 보니 남자 분이 볶음밥에 간장을 말아 먹듯이 붓는 것이 아닌가.
 
 
보기만 해도 입맛이 없어져 버렸다.
집으로 돌아오니 기분 탓인지 오후 내내 배가 살살 아프다.
이제 웬만하면 너무 저렴한 중국 식당에서 밥을 먹는 것은 자제 하여야 할 것 같다.
 
 
아이가 중국 식당에 가자는 것을 ‘북경 탕수육’과 ‘광동 누룽지탕’으로 대신 하였다.
맛이야 식당보다 나을지는 모르겠지만 최소한 화학 조미료나 몸에 해로운 것은 안들어간 것 만큼은 보장한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276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2061
679 [이지 어든_Easy Earthen]색다른 중국 식당에 반했다. 12/17/2013 4000
678 [온면] 이렇게 간단한데 라면을 왜 먹어 12/16/2013 7197
677 [포 하나_Pho Hana]속이 답답하면 뜨거운 월남국수 어떻세요 12/14/2013 7154
676 [아티쵸크 샐러드] 식사 대신 먹을 수 있는 이탈리안 샐러드. 12/13/2013 3874
675 [재즈 온 더 그린_Jazz on the Green] 아름다운 색소폰 소리에 감동하다. 12/12/2013 2908
674 [카프리쵸사_Capricciosa]일본식 이태리음식을 맛보다. 12/10/2013 5360
673 [스콘_Scone] 이것이 진정한 홈메이드 스콘이다. 12/09/2013 2723
672 [엘 토리토 그릴_El Torito Grill]화려한 멕시칸 푸드에 반하다. 12/07/2013 3550
671 [오리 주물럭 구이] 화끈하게 즐기는 노콜레스테롤 푸드. 12/06/2013 4969
670 [탐스 팜스_Tom's Farma]코로나에 이렇게 좋은 곳이 있는줄 몰랐네요. 12/05/2013 3256
669 [봉골레 링귀니_Vongole Linguini] 바지락이 들어가 더욱 시원하다. 12/04/2013 13015
668 [타핑 피자_Topping Pizza] 새로운 피자 맛의 혁명이 일어났다. 12/03/2013 7945
667 [미쉘의 쿠킹클래스] 12월 스케줄과 캐터링 안내입니다. 12/02/2013 3569
666 [어묵덮밥] 깔끔한 일식풍의 덮밥을 즐긴다. 12/02/2013 3965
665 [페스티벌 오브 아트_Festival of Arts]마음까지 훈훈해 지는 라구나 축제. 11/30/2013 3281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