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부귀중하] 여러 인종이 모이는 난감한 파티에,,,
08/29/2011 09:3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517  


 

 

  

미국에서 적지 않은 세월을 살았음에도 잘 적응이 되지 않는 것이 미국 음식이다. 텔레비젼에 나오는 음식 선전을 보면 저절로 입맛이 동한다.  특히  패스트푸드점이나 레스토랑 선전을 보면 너무 맛이 있어 보여 결국은 식구들을  몰고 먹으러 가서 실컷 먹지만 먹고 난 후  높은 칼로리를 생각하면  이대로  괜찮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왜 미국인들은 건강을 해칠 정도로 비만이 많은 것 일까?  얼마전  뉴요커들이 좋아하는 음식에 순위를 정해 놓은 것을 보니 조금 이해가 가기도  한다.  순서대로 적어 보면 구운 감자(Baked Potato), 아이스크림, 파스타, 비프스테이크, 피자, 야채샐러드, 햄버거, 토스트, 밥(Rice), 치즈 순이다.

 

기적적으로 9위에 밥이 들어 있지만 대부분 한국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절대 먹지 말아야 한다고 주지시키는 음식이 대부분이다. 메뉴를 쭉 훑어보니 한국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을 순서대로 적어 놓은 것 같다.  한국  사람들이  보면 아이들 음식 같기도 한데 이런 음식들이 이제는 미국인들의 건강을 좀 먹고 있다니 아이러니 하기도 하다.

 

미국인이든 한국인이든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는 ‘부귀중하’이다.

 

 

튀긴 새우  fried shrimp  ...... 20개


드레싱 dressing  ...... 1컵

브로콜리 broccoli ...... 12개

 

드레싱 재료

 

마요네즈 Mayonnaise ...... 1/2컵


레몬쥬스 Lemon juice ...... 3큰술


설탕 Sugar ...... 3큰술


사워크림 Sour Cream ...... 3큰술

 

 

먼저 새우를 튀겨 본다.

 

1_튀김 옷 만들기

 

감자 전분 반컵, 달걀 2개, 베이킹파우더 1/2작은술,  밀가루 반컵, 올리브 오일 2큰술 

위의 재료를 믹싱볼에 넣고 잘 섞어 튀김  옷을 만들어 놓는다.

 

2_깨끗이 씻은 새우에 튀김 옷을 입히기  전에  밀가루를 살짝 묻혀 놓는다.

 

3_새우를 준비해 놓은 튀김 옷에 푹  담그지 않고 손으로 새우의 꼬리를 잡고 담구어서 튀긴다.
 
여기서 꼬리에는 튀김 옷이 입혀지지 않아야 튀겼을 때 붉은 빛이 돌고 먹음직 스럽게 보인다.

 

4_냄비에 기름을 넣고 302도로 온도가 올라가면 새우를 넣어 튀긴다.

 

 

 

 

1_튀겨 놓은 새우에 미리 만들어 놓은 소스를 부어서 완성한다.

 

2_소스에 버무려 놓은 새우를 가운데 놓고 가장자리에 브로콜리를 예쁘게 놓아 완성한다.

 

드레싱은 반정도 남겨 두었다가 버무려 놓은 새우 위에 뿌리고 필요하면 파슬리 가루를 뿌려 데코레이션한다.

 

미국 직장 동료들을 초청하는 파티에  캐터링을 맡게 되었다. 동양식이면서도 모두들 좋아할 수 있는 메뉴를 가지고 검토하게 되었다. 캐터링  메뉴에 ‘부귀중하’ 를 넣었는데 인기가 너무 좋다. 인기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양을 많이 만들었 음에도 불구하고 내자마자 금방 동이 나버렸다.

 

이후 여러 피부색을 가진 사람들이 모이는 파티  캐터링이 들어오면 항상 ‘부귀중하’를 넣는다. 아마도  소스가 달콤하고 해서 외국인들의 입맛에도 잘 맞는 것 같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146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721
59 [바질 페스토 펜네]간단하게 만들 수 있지만 맛은 대박이다. 10/03/2011 6188
58 [탭스_TAPS] 오렌지카운티에서 맥주하면 여기만한 곳이 없죠. 10/01/2011 5475
57 [크림 라자냐_Lasagna] 오성급 호텔이 부럽지 않다. 09/30/2011 5428
56 [파슬리과 허브_Herb] 허브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 09/29/2011 7358
55 [이탈리안 가지찜] 보라색 건강 열품은 끝나지 않았다. 09/28/2011 3903
54 [허브_Herb]이태리 요리에 꼭 필요한 허브 몇가지. 09/27/2011 6535
53 [새우 볶음밥]주말에 남편이 후다닥 만들었다. 09/26/2011 4722
52 [허브&스파이스_Herb & Spice]서양 음식을 지키는 쌍두마차~ 09/26/2011 4283
51 [치킨레몬탕수] 사랑처럼 새콤하고 달콤하게~ 09/23/2011 2951
50 [매운맛 감자샐러드]한국인이라면 멈출 수 없다 09/21/2011 3636
49 [펌프킨 스파게티] 미씨들의 건강을 생각하고 만들었다. 09/19/2011 3905
48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2) 09/17/2011 3497
47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1) 09/17/2011 5257
46 [메로조림_은대구]오늘 남편이 술한잔 하자네요. 09/17/2011 5657
45 [사과1_Apple] 미국에 살면서 사과 종류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09/17/2011 8103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