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Papa John's] 디핑 소스에 찍어 먹으니 더 맛있네요.
11/06/2020 07:3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81  



.

미국에 살면서 요사이처럼 배달 음식을 많이 먹었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코로나가 생기면서 이런 방식으로 음식 문화가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 

.

덕분에 그 동안 먹어 보지 않았던 다양한 피자나 프라이드 치킨을 먹어 보게 되었다. 

많은 레스토랑에서 주문해서 음식을 먹어 보니 저절로 레스토랑 메뉴를 비교하게 되는 것 같다.  

.

.

.

.

[Papa John's] 디핑 소스에 찍어 먹으니 더 맛있네요.

.

Address : 9111 Valley View Street, Ste #102 Ste 102. Cypress, CA 90630

Phone : (714) 821-7272

.

.

.

.

.

.

<The Works> 피자를 주문했는데 피자가 들어갈 수 있는 재료는 거의 다 넣은 것 같다. 

한국식으로 이야기하면 예전에 콤비네이션 피자인데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어 좋다. 

.

피자 토핑을 하는 것은 비슷하지만 <도우> 상태가 어떤지가 피자의 맛을 결정한다. 

팬 피자는 <도우>를 발효시킨 후 냉장 후 구워내는데 신선한 <도우>는 바삭하면서 고소한 맛을 낸다. 

.

<파파존스> 피자같이 비지니스가 괜찮은 피자 전문점은 도우가 신선해서 크리스피하고 쫄깃한 맛이 난다. 

주문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직 뜨거운 상태라서 치즈가 쭈욱~ 늘어나고 풍미도 좋다. 

.

.

.

.

피자를 주문할 때 Jalapeno Popper Rolls도 주문을 해보았다. 

한입에 들어가는 <롤>인데 육안으로 보기에도 할라피뇨가 큼지막하게 박혀 있는 것이 보였다. 

.

디핑 소스는 <랜치>와 <버터소스>가 같이 오는데 그냥 먹어도 맛이 있지만 찍어 먹으면 더 좋다. 

할라피뇨 롤은 씹힐 때 마다 살짝 매콤한 맛이 나서 맥주 안주로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

피자를 먹고 나서 가장자리를 뜯어서 역시 디핑 소스에 찍어 먹으니 좋았다. 

여러 피자 식당에서 피자를 먹어 보았지만 <파파존스>가 가성비나 맛에서는 최고 중에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119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221
2558 [오징어 무침] 매콤새콤하게 무쳐내니 맥주 안주로 딱이네요. 01/15/2021 320
2557 [소시지 벨페퍼 볶음] 온 가족이 좋아하는 바로 그 밑반찬. 01/11/2021 733
2556 [해물 철판 볶음] 새우, 오징어까지 럭셔리하게 즐겨보자. 01/09/2021 518
2555 [감자채 볶음] 추억으로 가는 최고의 도시락 반찬. 01/04/2021 1011
2554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119
2553 [강불파] 불고기로 만든 파스타가 제일 맛있네요. 01/01/2021 434
2552 [부대찌개] 레시피대로 끓이면 미국인이 더 좋아한다. 12/28/2020 1187
2551 [오이지 무침] 어떤 음식과도 어울리는 최애 밑반찬. 12/27/2020 404
2550 [설렁탕] 오랜만에 몸보신되게 진하게 끓였다. 12/26/2020 548
2549 [떡갈비] 미국인이 더 사랑하는 한국 떡갈비. 12/21/2020 1081
2548 [굴라쉬] 한그릇하면 속이 든든한 헝가리식 비프 스튜. 12/20/2020 482
254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솟아나는 명품 불고기. 12/18/2020 730
2546 [소떡새] 단짠단짠에 매콤함까지 중무장을 하였다. 12/14/2020 1034
2545 [새우 배추국] 시원한 배추국에 탱글한 새우를 더했다. 12/13/2020 476
2544 [육개장] 언제 먹어도 속이 후련해지는 그 맛~ 12/10/2020 105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