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페리카나] 양념 치킨 맛있다고 벌써 소문이 자자하네요.
10/09/2020 08:4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841  



.

"선생님~ 페리카나 양념치킨 드셔보셨어요??"

내가 맛집 포스팅을 지속적으로 하니 여기저기 아는 분들이 맛집 추천을 하는 전화가 온다.

.

"저녁에 양념치킨하고 맥주를 마셨는데 정말 좋더라구요" 이런 소리를 들어도 무관심했다. 

이 코로나 시대에 굳이 가서 먹을 필요까지 있을까 하다가 어느날 치맥이 땅기는날 찾아가 보았다. 

.

.

.

.

.

[페리카나] 양념 치킨 맛있다고 벌써 소문이 자자하네요. 

.

Address : 6930 Beach Blvd Unit-L 130. Buena Park, CA 

Phone : (714) 912-2790

.

.

.

.

.

.

포장이나 배달을 해서 먹을 수도 있지만 이왕이면 바로 튀겨낸 양념 치킨을 먹기 위해 실내에서 먹기로 했다. 

다행이 다이닝 손님은 별로 없어 부담스럽지 않았는데 To Go가 많아 한참을 기다려야 먹을 수 있었다. 

.

먼저 주문한 <치킨 버거>가 나왔는데 가격은 약간 비싸지만 반으로 잘라보니 두툼한 치킨살이 어마어마하다. 

한입을 크게 물었는데 쥬시한 치킨 살도 좋지만 소스도 짜지 않고 적당해서 맛이 괜찮았다. 

.

치킨 전문점이니 치킨 샌드위치는 제대로 만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혼자 먹기에는 많을 정도로 양이 많다. 

.

.

.

.

.

생각보다 한참을 기다려서야 <양념 치킨>이 나왔는데 비쥬얼부터 예사롭지가 않다. 

보기에도 매장에서 적당히 섞어 만든 소스가 아닌 것은 한번에 알아 볼 수가 있었다. 

.

급한 마음에 한조각을 들어 맛을 보았는데 그야말로 매콤달콤한 맛이 입을 사로 잡는다. 

"우아~ 괜히 맛있다고 소문난게 아니네~" 남편도 맛을 보더니 눈이 큼지막해졌다. 

.

내가 살고 있는 플러튼 근처만 해도 한국 치킨 전문점이 셀 수도 없이 많다. 

대부분 우리 입맛에 딱 떨어지는 한국식 양념치킨을 만드는 곳은 별로 없었는데 제대로 만났다는 생각이 든다.

.

닭고기도 신선한 것을 써서 육즙이 그대로 이고 그야말로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다. 

맛있는 양념 치킨을 먹게 되니 맥주 생각이 간절하지만 점심이라 넘어가기로 하고 치킨 한마리를 뼈만 남기고 먹었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781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174
2537 [단호박죽] 여자들이 사랑하는 달콤한 호박죽. 11/23/2020 480
2536 [두부 조림] 부드러운 두부가 오늘 반찬을 책임집니다. 11/22/2020 340
2535 [Ma's Dumpling House] 만두 좋아한다면 바로 이 식당이죠. 11/19/2020 1409
2534 [버섯 불고기] 온 가족이 즐기는 한국식 파티 메뉴. 11/18/2020 416
2533 [퀴노아 샐러드] 건강부터 챙겨주는 고마운 샐러드. 11/16/2020 591
2532 [BWon] Korean BBQ와 샤브샤브를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다 11/13/2020 1298
2531 [난자완스] 한국인이 사랑하는 중국 음식을 소환합니다. 11/12/2020 492
2530 [골뱅이 야채 무침] 오늘의 야식을 책임져 준다. 11/09/2020 816
2529 [고추장 찌개] 우리 가족이 가장 좋아하는 찌개를 소개합니다. 11/08/2020 469
2528 [Papa John's] 디핑 소스에 찍어 먹으니 더 맛있네요. 11/06/2020 874
2527 [치즈 계란 말이] 치즈를 넣어서 고소함을 더했다. 11/05/2020 525
2526 [Paderia] 포르투갈 도너츠 드셔 보셨어요?? 11/02/2020 1526
2525 [닭강정] 시원한 맥주와 딱 어울리는 메뉴를 추천합니다. 10/31/2020 693
2524 [JDO Mediterranean] 기름기 쪽 빼고 불맛만 살리 맛있는 케밥. 10/30/2020 785
2523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78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