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09/03/2020 07:4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80  



.

코로나가 일상이 되어버린 요즈음은 선선한 저녁이 되면 가끔씩 나가서 식사를 하고 온다. 

한번은 점심에 식당 앞에 설치해 놓은 텐트에서 식사를 했는데 바닥에서 올라오는 지열에 땀범벅이 되었다. 

.

더구나 뜨거운 쌀국수이니 반 정도 먹으니 더 이상 국수가 넘어가지 않아 젓가락을 내려 놓았다. 

그 후로 외식할 일이 있으면 저녁에 나가는데 나름 운치가 있어서 나쁘지 않다는 생각도 든다. 

.

* 한밭 설렁탕은 코로나가 생기기 직전인 3월 다녀왔는데 포스팅이 늦어졌습니다. 

.

 

 

.

.

.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

Address : 4163 West 5th Street. Los Angeles, CA 

Phone : (213) 383-9499

.

.

.

 

.

 

.

 

.

플러튼에서 일찌감치 서둘러 나와 다행이도 5번 프리웨이가 그다지 막히지 않았다. 

<한밭 설렁탕>은 점심 시간에 맞추어 도착을 했는데 입구부터 사람들로 붐빈다. 

.

잠시 기다려 들어갔는데 식당 안도 사람들로 가득차서 설렁탕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진다.  

겨우 자리를 잡자 깍두기와 김치를 놓고 가는데 <한밭 설렁탕> 깍두기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하다.

.

 

.

 

.

 

.

소금으로 적당히 간을 하고 설렁탕 맛을 보았는데 국물이 진하고 구수해서 입에 쩍쩍~ 붙는 느낌이다. 

그리고는 깍두기를 젓가락으로 집어 맛을 보았는데 담백하고 알싸한 맛에 아삭하게 씹히는 식감이 좋다. 

.

깍두기가 제대로 이니 설렁탕이 뜨거울 때 깍두기 국물을 벌겋게 될 때 까지 넣었다. 

파도 듬뿍듬뿍 넣고 휘휘 저은 후에 먹기 시작했다. 

.

 

.

 

.

 

.

.

남편과 나는 섞어 설렁탕을 주문했는데 고기가 어마어마하게 들어있다. 

우선 고기부터 집어 먹었는데 쫄깃하게 씹히는 맛이 제법이다. 

.

어느정도 고기를 먹고는 밥 위에 김치를 척척 올려 먹었다. 

미국에서 아무리 살아도 몸은 여전히 한국인인지 설렁탕을 먹으니 가슴이 시원해 지는 기분이다. 

.

설렁탕을 반 정도 밖에 안먹었는데 깍두기가 동이 나서 리필(?)을 부탁했다. 

남편은 뚝배기에 마지막 국물까지 마셔 이마에서 땀까지 흐르기 시작했다. 

.

소문이 어떻든 <한밭 설렁탕>에 한인 손님들이 가득차 있으니 괜시리 마음이 뿌듯하다. 

이럴 때 일수록 든든하게 끼니를 챙겨 먹고 힘을 내면 코로나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666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346
[예당] 칼칼한 아구찜이 생각나서 To Go해 왔습니다. 10/23/2020 280
2519 [바지락 시금치국] 된장풀어 시원하고 구수하게 끓였다. 10/21/2020 426
2518 [Denny's] 잠시 코로나도 잊고 즐긴 야외 테이블 식사. 10/19/2020 1001
2517 [불고기 라면 볶음] 푸짐하게 즐기는 럭셔리 라면 볶음. 10/17/2020 532
2516 [Pho Whittier] 따끈한 쌀국수에 반미까지 세트로 먹었습니다. 10/15/2020 1098
2515 [설렁탕] 오랜만에 몸보신되게 진하게 끓였다. 10/14/2020 757
2514 [Tenkatori] 오리지널 가라아게 한번 먹어 봅시다. 10/12/2020 969
2513 [유채나물 무침] 향긋한 나물에 고소한 들깨소스는 찰떡궁합. 10/11/2020 390
2512 [페리카나] 양념 치킨 맛있다고 벌써 소문이 자자하네요. 10/09/2020 1592
2511 [소고기 육전] 소고기의 쫄깃함과 고소함을 같이 느껴보세요. 10/08/2020 546
2510 [Islands Restaurant] 고급진 햄버거 맛에 반했다. 10/07/2020 978
2509 [포크 립] 패밀리레스토랑처럼 립을 굽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10/05/2020 753
2508 [배추김치] 김치만 맛있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다. 10/03/2020 655
2507 [Lunasia] 배달 음식으로는 Dim Sum이 최고네요. 10/02/2020 907
2506 [사골 떡국] 사골로 떡국을 끓이면 품격이 다르다. 10/01/2020 44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