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케찹마니스-Kecap Manis] 이 것은 케챱이 아닙니다!!
08/27/2011 09:1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108  






[케찹 마니스-Kecap Manis] 인도네시아의 달콤한 간장


건강에 좋은 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아시안 푸드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아시안 푸드라면 중국, 일본, 한국음식도 있지만 미국에서는 동남아 음식도 즐겨 먹는다. 동남아 음식하면 인도네시아 음식과 타이음식이 생각나는데 미주에 사는 한인들도 즐겨 먹는 아시안 푸드 중에 하나이다.

인도네시아 음식의 레시피를 보면 항상 들어가는 소스가 있는데 그 것이 케찹 마니스(Kecap Manis)이다. 한인들은 별로 들어 본적이 없는 소스라서 케찹이 들어가니 토마토를 이용한 무슨 그런 소스가 아닌가 대강 짐직한다. 그렇지만 케찹 마니스는 토마토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는 소스이다.







케찹 마니스는 간장이다. 굳이 영어로 이야기 하자면 달콤한 간장 즉 Sweet Soy Sauce라고 할 수 있을 것 같고 Dark Sweet Soy Sauce라고 쓰기도 한다. 이 소스는 인도네시아 음식에는 대부분 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맛은 말 그대로 달착한 간장 맛인데 데리야끼 소스하고도 비슷하다. 미국에서는 아시안 마켓(Asian Market)에 가면 쉽게 살 수가 있는데 다양한 브랜드가 출시되어 있다.

케찹 마니스의 주원료는 간장과 비슷하게 콩이다. 여기에 밀과 설탕을 카라멜화 시켜 넣어서 시럽처럼 걸쭉한 것이 특징이다. 케찹 마니스는 인도네시아에서는 음식에 안쓰이는 곳이 없을 정도로 많다. 사테(Satey)는 향신료, 레몬쥬스와 케찹 마니스로 소스를 만들어 고기를 꼬치에 구워 먹는 요리인데 역시 케찹 마니스나 땅콩 소스에 찍어 먹기도 한다.







고랭(Goreng)은 인도네시아 말로 튀기거나 볶는 것을 말하는데 케찹 마니스를 닭고기에 발라서 튀기면 아얌 고랭(Ayam Goreng), 밥을 볶아 먹으면 나시 고랭(Nasi Goreng) 그리고 국수에 넣어 볶아 먹으면 미고랭(Mee Goreng)이다. 

이렇게 케찹 마니스는 다양하게 사용된다. 케찹마니스를 사용해서 만든 나시 고랭이다.







나시 고랭(Nasi Goreng)

맛있는 재료

달걀2개, 마늘3개, 양파1개, 크러쉬드 칠리1작은술, 스림프 페이스트1작은술, 설탕1/2작은술, 소고기1/2파운드, 새우1/4파운드, 밥1파운드, 케찹 마니스2작은술, 간장1큰술, 오이1개, 양상치 ½개, 그린 어니언  4개, 튀긴 양파2큰술

만들기

1_안남미로 밥을 해놓는다.

안남미로 밥을 짓는 것은 조금 다르다. 냄비에 물을 넣고 끓이다가 쌀을 넣는다. 끓이는 중간에 쌀이 익었다 싶으면 물을 버리고 약한 불에 뜸을 들여 완성한다.

2_계란은 잘 섞어서 지단을 부쳐 놓는다.

3_달구어진 팬에 다진 마늘을 넣고 마늘이 갈색으로 변할 때 까지 볶는다.

4_볶아진 마늘에 양파를 넣고 볶다가 양파가 투명해 지면 크러쉬드 칠리, 스림프 페이스트, 설탕을 넣고 다시 볶는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521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3081
47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1) 09/17/2011 5278
46 [메로조림_은대구]오늘 남편이 술한잔 하자네요. 09/17/2011 5678
45 [사과1_Apple] 미국에 살면서 사과 종류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09/17/2011 8127
44 [초콜릿_Chocolate] 너의 모든 것이 알고 싶다 09/16/2011 3210
43 [고르곤졸라 페투치니]이것이 이태리의 깊은 맛이다. 09/14/2011 7919
42 [산타페아울렛-Santafe Outlet] 품질은 상관없다 싸기만 하면 된다. 09/13/2011 6683
41 [쇠고기 철판구이] 파티에 내었더니 쓰러졌던 바로 그 음식~ 09/12/2011 3269
40 [랍스터 라비올리] 주말에는 럭셔리하게 먹어보자~ 09/10/2011 4321
39 [럭셔리파티 2nd] 미주여성중앙 9월호_Sep/06/2011 09/10/2011 3219
38 [해물 리조또] 남편의 입맛을 휘리릭 휘어잡았다. 09/07/2011 4148
37 미국 치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십니까 09/06/2011 6586
36 [핫 포테이토 샐러드] 감자끼리 화끈하게 뭉쳤다. 09/05/2011 3404
35 다양한 생치즈(Fresh Cheese)의 세계~ 09/03/2011 11804
34 [표고버섯 강정] 쫄깃한 놈이 건강에도 좋다. 09/02/2011 2827
33 [야끼소바] 한국에서 잔치국수를 먹는다면 일본에서는 야끼소바~ 09/01/2011 4565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