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In-N-Out] 이 번 일 터지고 햄버거 사려면 40분 기다려야 하네요.
05/25/2020 07:2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029  



.

In-N-Out에서 햄버거를 먹기로 했는데 거의 도착하자 벌써 심상치가 않다. 

드라이브 쓰루로 주문하려는 차가 꼬리를 물고 서있는데 앞은 보이지도 않는다. 

.

"언제 기다려? 그냥 갈까?" 이렇게 투덜거렸지만 남편은 끝까지 기다려 보겠다고 한다. 

그런데 생각보다 줄이 빨리 줄어들었는데 알고 보니 직원 세명이 파킹랏까지 나와 주문을 받고 있었다. 

.

.

<명품 국>을 무료로 드리는 이벤트를 오늘 저녁(25일) 마감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집밥 후기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In-N-Out] 이 번 일 터지고 햄버거 사려면 40분 기다려야 하네요.

.

Address : 1180 South Harbor Boulvard, Fullerton, CA

Phone : (800) 786-1000

.

.

.

.

.

.

긴 줄 때문에 한시간 이상 기다릴 줄 알았는데 다행이도 40여분 만에 햄버거를 살 수 있었다. 

우리는 무조건 Double-Double로 주문을 하였는데 이 정도 크기가 되어야 배가 부르다. 

.

가성비는 <In-N-Out>을 따라올 매장이 없을 정도인데 두손으로 집어도 꽉차는 느낌이다. 

Double-Double을 크게 한입 물자 패티에서 불맛이 올라오고 고소한 치즈와 소스까지 기분좋게 만들어 준다.

.

.

.

.

<In-N-Out>을 먹으면 생감자 튀김을 포기할 수 없다. 

우리는 햄버거를 주문하면서 소스는 케쳡 대신 <사우전 아일랜드>를 부탁했다. 

.

바삭하고 파슬한 <In-N-Out> 프렌치 프라이를 <사우전 아일랜드>에 찍어 먹었다. 

케쳡보다 새콤한 맛은 덜하지만 부드러운 풍미가 프렌치 프라이 맛을 더해 주는 것 같다. 

.

"내일도 <In-N-Out>에 가서 햄버거 먹을까??"

남편은 햄버거 하나를 다 먹고도 미련이 남아 보이지만 내일도 가서 기다릴 엄두가 나지 않는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667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348
2445 [Denny's] 미국인들이 일상적으로 먹는 메뉴가 있는 레스토랑. 07/02/2020 973
2444 [7월 반찬 세트] 미쉘 셰프가 만드는 반찬 7종 세트입니다. 07/01/2020 2552
2443 [Hung My Vi] 진짜 베트남식 쌀국수를 내는 레스토랑. 06/29/2020 1558
2442 [소고기 등심 볶음] 캘리에서 더 인기가 많은 특별한 메뉴. 06/27/2020 1164
2441 [Shabuya] 재오픈하자 제일 먼저 간 식당입니다. 06/26/2020 1404
2440 [해물 자장] 가족을 위해 특별한 자장을 만들어 보세요. 06/25/2020 729
2439 [랜디 도너츠] 맨하탄 비치의 아침을 깨우는 뜨거운 커피와 달콤한 도너츠. 06/24/2020 1130
2438 [오이 미역 무침] 식탁을 개운하게 만들어 주는 건강 반찬. 06/22/2020 1032
2437 [Show Sushi_1편] 한동안 스시 생각 안 날 정도로 많이 먹었습니다. 06/20/2020 1931
2436 [소고기 고추장 찌개] 얼큰하고 깔끔하게 끓였습니다. 06/19/2020 789
2435 [Porto's_2편] 요사이는 매주 서너박스씩 사다 놓고 먹습니다. 06/18/2020 1331
2434 [새우 볶음밥] 굴소스로 간단하게 만드는 중화풍 볶음밥. 06/17/2020 943
2433 [Tasty Noodle House] 세리토스에서 즐기는 상하이 만두. 06/15/2020 1498
2432 [김치 순두부] 매콤하고 개운하게 한 그릇 끓여 냈습니다 06/13/2020 1144
2431 [엽기 떡볶이] 속이 더부룩할 때 매콤한 떡볶이 어떻세요 06/12/2020 115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