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게살 볶음밥]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명품 볶음밥 만들기.
05/23/2020 06:3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28  



.

<게살 볶음밥>

.

.

.

.

[게살 볶음밥]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명품 볶음밥 만들기. 

.

.

이십대 젊은 시절 A라는 프랜차이즈 캐주얼 의류 매장을 잠깐 운영해 본 적이 있다. 물론 혼자 운영한 것은 아니고 친한 언니와 함께 매장을 했다. 본사 사장이라는 분은 우리보다 약간 나이가 위였지만 패기 넘치고 야망도 커서 그 분이 작은 키를 가지고 있다는 것도 잊을 지경이었다. 

.

당시는 커다란 박스에 옷을 가득 담아서 본사 사장이 직접 대리점까지 배송을 해주었다. 그렇게 조금씩 대리점을 늘리면서 브랜드도 하루가 멀다 하고 만들었다. 캐주얼, 정장, 신발, 시계, 호텔, 식당, 마켓 등으로 사업도 늘려갔는데 십여년이 지나자 어느새 그 분은 그룹 회장이 되어 있었다. 

.

처음 일이년 빼고는 남편이 맡아서 대리점을 운영했는데 십여년 하다가 문을 닫았다. 그래도 남편은 A라는 대리점을 하면서 청춘을 보냈으니 A그룹 동향에 항상 안테나가 세워져 있었다. 외환위기, 중국과의 분쟁 등 수많은 어려움이 A그룹에 쓰나미처럼 닥쳐 왔지만 오뚜기처럼 쓰러질듯 쓰러질듯 하면서 다시 일어났다. 

.

"이제는 대기업이 되었으니 어떤 일이 있어도 흔들리지 않는 것 같아" 남편도 가끔 뉴스에 나오는 것을 보고 대단하다고 감탄을 했다. 그런데 이번 코로나가 닥치면서 A그룹이 또 버티고 나갈 까 궁금한 생각이 들었다. 그 회장님(?)이 가지고 있는 업종들이 호텔, 식당, 대형 마켓, 놀이동산, 유람선 등 몽땅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업종들이기 때문이다. 

.

"주가가 너무 떨어져서 상장을 못하고 있다네,,," 뉴스에 상장이 계속 미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보니 A그룹이 다시 어려움에 봉착했나 보다. "예전에는 P사장은 트랜드를 읽는 대단한 능력이 있어 손만 대면 대박이 터졌는데,,, 나이가 들면서 트랜드 돌아가는 것을 모르는가 보네,,쯧쯧,, 어떻게 안되는 업종만 할 수가 있지??" 그러고 보니 대한민국에서는 반세기를 넘기는 기업이 별로 없는 이유가 있는가 보다. 

.

.

.

.

마고TV에 나온 미셀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맛있는 재료

.

.

게살 Crab Meat _ 1/2컵, 게맛살 Imitation Crab Meat _ 1컵,

완두콩 Pea _ 2큰술, 양송이 Mushroom _ 1/2컵,

.

양파 onion _ 1/2컵,쪽파 Green onion _ 2큰술, 마늘 Garlic _ 1작은술, 

계란 Egg _ 3개, 옥수수 Corn _ 2큰술,

.

할라피뇨 Red Jalapeno _ 2큰술, 젖은 전분 Wet Potato Starch _ 3큰술,

크러쉬드 칠리 Crushed Chilli _ 1작은술, 참기름 Sesami Oil _ `큰술

.

.

.

.

.

.

.

만들기

.

.

1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준비한 밥을 펴서 누룽지처럼 노릇하게 눌린다.

누룽지처럼 노릇하게 눌린 밥을 접시에 담아 준비해 놓는다.

.

2_쪽파는 다듬어서 쏭쏭 썰어 놓고 양파와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준다.

분량의 할라피뇨는 꼭지를 따고 깨끗이 씻은 후 채를 썰고 옥수수 캔은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다진 마늘과 파를 넣고 향이 올라올 때 까지 볶는다.

마늘이 갈색으로 변하면 준비한 마른 고추를 넣고 다시 한번 볶아준다.

.

4_여기에 준비한 양파, 옥수수, 완두콩을 넣고 어느정도 볶다가 분량의 게살과 게맛살을 넣는다.

.

5_모든 재료가 잘 섞였으면 준비한 육수를 넣고 한소큼 끓인다.

이렇게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물녹말을 조금씩 널어가면서 걸죽할 정도로 농도를 맞추어 준다.

.

6_마지막으로 풀어 놓은 계란을 넣고 잘 저어준 후 참기름으로 마무리를 한 후 소스를 만든다.

접시에 담아놓은 눌은 밥 위에 완성한 소스를 얹어 게살 볶음밥을 완성한다.

.

.

.

.

<게살 볶음밥>

.

.

.

.

.

오리지널 게살을 넣어 만들은 <게살 볶음밥>은 호텔 중식당에서나 맛볼 수 있었던 음식이다.

보통 <볶음밥>하고는 달리 만드는 방법이 조금 복잡하지만 맛이 두배가 되는 즐거움이 있다. 

.

.

.

<게살 볶음밥>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609
공지 [5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최선을 다해 만든 '반찬 세트'입니다. 04/29/2020 1835
[Kopan Ramen] Roll 50% 할인할 때 저렴하게 먹었습니다. 06/06/2020 518
2427 [소시지 볶음]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럭셔리 밑반찬. 06/05/2020 366
2426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06/04/2020 937
2425 [데리야키 치킨] 어떤 음식하고도 잘 어울리는 만능 메뉴. 06/03/2020 461
2424 [BJ's 레스토랑] 번들로 주문하니 엄청 할인해 주네요. 06/01/2020 979
2423 [부대 찌개] 미국에서 오리지널 재료로 끓여 보았습니다. 05/30/2020 673
2422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609
2421 [Belinda's] 메누도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05/28/2020 671
2420 [닭개장] 칼칼하고 담백하게 즐기는 국밥. 05/27/2020 382
2419 [In-N-Out] 이 번 일 터지고 햄버거 사려면 40분 기다려야 하네요. 05/25/2020 1555
2418 [게살 볶음밥]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명품 볶음밥 만들기. 05/23/2020 829
2417 [ KFC] 배달 음식으로 프라이드 치킨 만 한게 있나요 05/22/2020 679
2416 [도미구이] 건강까지 챙겨주는 담백한 생선구이. 05/21/2020 456
2415 [Tous Les Jours] 오랜만에 한국 빵 먹으니 좋네요. 05/20/2020 928
2414 [양배추 김치] 아삭아삭하고 상큼한 김치를 즐기세요. 05/18/2020 69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