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두부 마라 볶음] 화끈하게 매운 말에 스트레스도 풀린다.
04/23/2020 08:0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71  



.

<두부 마라 볶음>

.

.

.

.

[두부 마라 볶음] 화끈하게 매운 말에 스트레스도 풀린다. 

.

.

어머니는 북한 황해도에서 태어나셨다. 내 외갓집 어머니 집안은 딸만 일곱이었는데 정말 힘들게 사셨다고 한다. 그러던 중 한국전쟁이 터지고 어머니와 언니 둘만 남한으로 내려오셨다. 언니 두 분은 초등학교만 겨우 나오셔서 남한에서도 어려운 삶을 사셨다. 그런데 어머니만 의지가 어마어마하게 강하신 분이었다. 

.

도와주는 사람 하나 없는 남한 땅에서 홀로 B여고를 나오시고 명문여대 영문과를 졸업하셨다. 그러니 언니 두 분은 초등학교 졸업인데 어머니만 대학 나온 여자(?)가 되셨다. 어머니는 대학을 들어가시기 위해 미군 부대에서 나온 커피가루를 냉수에 타서 마시면서 공부를 하셨다고 한다. 

.

어머니가 결혼하시고 첫아들을 낳았는데 그게 나였다. 당시 어머니 직장은 C라는 외국회사였는데 아마도 번역하시는 일을 하셨던 것 같다. 덕분에 미국 노랑 연필을 몇십 개씩 가지고 오셔서 학교만 가면 어깨가 으쓱하였다. 아버지가 공무원 이시라 수입이 변변치 않아 내가 중학교 다닐 때까지 직장 생활을 하셨는데 고생을 많이 하셨던 것 같다. 

.

부모님은 일을 마치고 오시느라 집에 도착하는 시간이 항상 늦었다. 나와 동생은 저녁도 안먹고 부모님이 보고 싶어 동네 입구까지 나가서 한없이 기다렸다. 눈 오는 날에 늘 볼이나 손이 빨갛게 얼어있었다. 어스름한 가로등 불빛을 받으면서 부모님이 보이면 부모님 쪽으로 뛰어갔다. 그러면 어머니는 돌아서서 한참을 우셨다. 다행히도 내가 중학교가 끝날 즈음에 가정 형편이 나아져서 어머니도 직장을 그만두셨다. 

.

그 후로는 젊은 시절부터 죽도록 고생한 것이 마음에 맺히셨는지 모든 일에서 손을 놓으셨다. 동네 분들과 화투도 치시고 꽃구경도 다니시곤 하였다. 어머니가 왜 끝까지 전공을 살려 일을 하지 않으셨는지 안타깝지만 한편으로는 이해가 가기도 한다. 어머니는 아버님이 돌아가신 지 이십여 년이 넘었는데도 강한 정신력으로 치매는커녕 아직도 정신이 또렷하시다. 요즈음같이 세상이 어수선할 때 가끔 이메일을 보내는데 바로 답장을 하신다. 어머니 메일을 받으면 좋기도 하지만 마음이 울컥할 때가 더 많다. 

.

* 남편이 쓴 글입니다. 

.

.

.

.

함께 이겨냅시다!!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든<명품 국>을 공짜로 드립니다.

마고 TV후기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

두부 _ 1모, 표고버섯 _ 3~4개, 고추 _ 2개, 대파 _ 1/2대,

다진 마늘 _ 2큰술, 생강 _ 1작은술, 물 _ 1컵,

.

마라소스 _ 4큰술, 설탕 _ 3큰술, 간장 _ 2큰술, 식초 _ 3큰술,

소금 _ 약간, 식용유 _ 필요량, 전분 가루 _ 필요량

.

.

.

.

.

.

.

만들기

.

.

1_말린 표고버섯은 찬물에 넣어 충분히 불린 후 먹기 좋게 썰어 놓는다. 

두부 역시 정사각형으로 먹기 좋게 자른다. 

.

2_마늘과 생강은 다져 놓고 대파는 큼직큼직하게 썰고 고추도 썰어 놓는다.

믹싱볼에 분량의 간장, 설탕, 식초, 마라 소스, 소금, 물을 섞어 소스를 만들어 준다.  

.

3_준비한 두부와 표고버섯에 전분을 살짝 입혀 바삭하게 튀겨 준다. 

.

4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조금 두르고 준비한 대파를 향이 올라올 때까지 볶는다.

여기에 마늘, 생강을 넣어 다시 볶아준다. 

.

5_어느정도 볶아졌다 싶으면 튀겨 놓은 두부, 표고버섯을 넣고 다시 볶는다. 

완성한 두부마라 볶음을 그릇에 담아 완성한다. 

.

.

.

.

<두부 마라 볶음>

.

.

.

.

예전에 한국인들은 마라소스로 맛을 낸 중국 음식을 먹으면 인상을 찡그리고 젓가락을 내려 놓았다. 

그런데 언제 부터인가 <마라소스>가 유행을 하고 이제는 흔한 메뉴가 되어 버렸다. 

.

.

.

<두부 마라 볶음>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798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186
2417 [게살 볶음밥]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명품 볶음밥 만들기. 05/23/2020 1428
2416 [ KFC] 배달 음식으로 프라이드 치킨 만 한게 있나요 05/22/2020 1188
2415 [도미구이] 건강까지 챙겨주는 담백한 생선구이. 05/21/2020 1018
2414 [Tous Les Jours] 오랜만에 한국 빵 먹으니 좋네요. 05/20/2020 1580
2413 [양배추 김치] 아삭아삭하고 상큼한 김치를 즐기세요. 05/18/2020 1221
2412 [대한탕면] 왜 이렇게 쌀까 직접 먹어보았습니다. 05/16/2020 2372
2411 [새우 배추국] 탱글한 새우와 시원한 국물 맛에 반할겁니다. 05/15/2020 1059
2410 [마카로니 그릴] 배달해서 먹는 메뉴는 따로 있는 것 같습니다. 05/14/2020 1528
2409 [설렁탕] 국물을 진하게 뽑아낸 설렁탕은 보약이다. 05/13/2020 1045
2408 [Oyabun] 엄청난 찌끼다시를 보니 한국 횟집이 최고네요. 05/11/2020 2391
2407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5/09/2020 1484
2406 [교촌치킨] Buena Park점이 오픈해서 가보았습니다. 05/08/2020 2639
2405 [Odori] 30% 할인된 가격에 즐기는 스시. 05/07/2020 1622
2404 [비프커리] 추억의 카레라이스가 입맛을 돋운다. 05/06/2020 968
2403 [IHOP] 한국 해장국만큼 저렴한 미국 블랙퍼스트. 05/04/2020 19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