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파래 무 무침] 새콤하게 입맛을 살려주는 반찬.
04/20/2020 07:3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42  



.

<파래 무 무침>

.

.

.

.

[파래 무 무침] 새콤하게 입맛을 살려주는 반찬.

.

.

아들까지 재택근무를 하니 남편, 아들까지 모두 삼식이가 되었다. 아침부터 시작해서 점심, 저녁 가지 해결을 해야 하는데 만만하지가 않다. 물론 직업이 반찬 캐더링이니 냉장고에 반찬이 차고 넘친다. 그러니 남들보다 가족들 식사를 해결하는 것이 어마어마하게 쉽다. 그래도 주말 내내 키친에 가서 음식을 만들다 오는데 집에서까지 음식을 하는 것이 지겨울 때가 있다. 그래서 일주일에 두세 번 이상은 식당에서 To Go나 배달음식을 먹는다. 

.

하물며 직장생활을 하다 갑자기 재택근무를 하게 된 주부들은 말할 것도 없을 것 같다. 처음에는 사재기한 냉동식품이나 라면 등으로 끼니를 해결했지만 몇 주가 지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남편과 아이들이 "엄마~ 오늘 아침 메뉴는 뭐야?"로 시작해서 저녁까지 "저녁 반찬은 뭐 먹어?" 하는 남편까지 열이 받기 시작한다. 

.

며칠 전에는 쿠킹 클래스를 했던 캐롤씨가 전화를 했다. 반찬을 주문하고는 "선생님~ 미칠 것 같아요" 하고 하소연을 한다. "왜요?" 하고 묻자 "이제는 남편, 아이들이 입으로 밖에 안 보여요. 금붕어처럼 매시간 먹을 것을 찾는 것처럼 뻐끔거린다니까요" 하고 툴툴거린다. "남들이 들으면 웃길지 몰라도 마음 같으면 야구 방망이로 입을 두들겨 패고 싶어요" 이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는가 보다. 

.

그런데 며칠 전 주지사가 학교를 6월까지 닫겠다고 선언했다. 그렇다면 바로 서머 베케이션으로 넘어가는데 주부들은 이제 아이들 반찬을 가을까지 챙기게 생겼다. "어휴~ 나뿐만 아니라 비즈니스가 엉망이라 다들 죽겠다는데 먹는 스트레스까지 받으니 산 넘어 산이네요" 이런 소리를 들으니 그저 이 번 사태가 빨리 끝나야지 모두가 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

.

.

오늘 요일(4월 20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셀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맛있는 재료

.

.

파래 _ 2팩, 무 _ 1개, 다진 마늘 _ 1/2큰술, 국간장 _ 1큰술,

설탕 _ 2큰술, 식초 _ 3큰술, 통깨 _ 필요량

.

.

.

.

.

.

.

만들기

.

.

1_준비한 무는 필러를 이용해서 껍질을 벗겨준다. 

손질한 무는 굵은 채칼로 썰어 믹싱볼에 넣고 분량의 소금을 넣고 절여준다. 

.

2_준비한 파래는 굵은소금을 풀은 찬물에 담가 헹구듯이 씻어 준다. 

파래를 씻으면서 이물질은 꼼꼼히 제거한 후 다시 흐르는 물에 씻어준다. 

.

3_손질한 파래는 물기를 제거하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준다. 

절여 놓았던 무채도 역시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

4_믹싱볼에 파래와 무채를 넣고 분량의 다진 마늘, 국간장, 설탕, 식초를 넣는다.

파래와 무채에 양념이 잘 배이도록 조물조물 섞어 준 후 통깨를 뿌려 완성한다. 

.

.

.

.

<파래 무 무침>

.

.

.

.

생각지도 않은 질병 때문에 노약자들이나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이나 모두 고통을 받고 있다. 

나는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속으로 "화이팅~~"을 외치고 하루를 시작하는데 힘이 나는 것 같다. 

.

.

.

<파래 무 무침>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791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186
2417 [게살 볶음밥]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명품 볶음밥 만들기. 05/23/2020 1428
2416 [ KFC] 배달 음식으로 프라이드 치킨 만 한게 있나요 05/22/2020 1188
2415 [도미구이] 건강까지 챙겨주는 담백한 생선구이. 05/21/2020 1018
2414 [Tous Les Jours] 오랜만에 한국 빵 먹으니 좋네요. 05/20/2020 1580
2413 [양배추 김치] 아삭아삭하고 상큼한 김치를 즐기세요. 05/18/2020 1221
2412 [대한탕면] 왜 이렇게 쌀까 직접 먹어보았습니다. 05/16/2020 2372
2411 [새우 배추국] 탱글한 새우와 시원한 국물 맛에 반할겁니다. 05/15/2020 1059
2410 [마카로니 그릴] 배달해서 먹는 메뉴는 따로 있는 것 같습니다. 05/14/2020 1528
2409 [설렁탕] 국물을 진하게 뽑아낸 설렁탕은 보약이다. 05/13/2020 1045
2408 [Oyabun] 엄청난 찌끼다시를 보니 한국 횟집이 최고네요. 05/11/2020 2391
2407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5/09/2020 1484
2406 [교촌치킨] Buena Park점이 오픈해서 가보았습니다. 05/08/2020 2639
2405 [Odori] 30% 할인된 가격에 즐기는 스시. 05/07/2020 1622
2404 [비프커리] 추억의 카레라이스가 입맛을 돋운다. 05/06/2020 968
2403 [IHOP] 한국 해장국만큼 저렴한 미국 블랙퍼스트. 05/04/2020 19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