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코코 치킨] 집에만 있다 보니 치킨에 맥주만 생각나네요.
04/18/2020 07:3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173  



.

요사이같이 To Go나 배달음식을 많이 주문해서 먹기는 처음인 것 같다. 

일주일에 두서너번 정도를 To Go나 배달로 먹어 보니 배달에 맞는 음식이 있는 것 같다. 

.

한국 식당에서 주문해서 되도록 많이 포스팅을 해야 하는데 마음처럼 쉽지가 않다. 

어쨌든 이 번에는 플러튼, 부에나파크에서 인기를 끄는 프라이드치킨 전문점 <KoKo>이다. 

.

.

함께 이겨냅시다!! 굴라쉬 스프와 찰떡궁합인 Cheese Bread를 무료로 드립니다.

마고 TV후기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코코 치킨] 집에만 있다 보니 치킨에 맥주만 생각나네요.

.

Pick Up :  8532 Commonwealth Avenue. Buena Park, CA 90621

Phone : (714) 994-1004

.

.

.

.

.

.

.

<KoKo Chicken>은 To Go로도 먹지만 집에서 가까워 맥주를 즐기러 자주 가는 단골 치킨 전문점이다. 

치킨이 맛이 좋고 동네 선술집 같아 어쩌다 가서 맥주 한잔하면서 수다를 떨다 온다. 

.

이 번 사태가 생기면서 우리 집 단골 메뉴가 프라이드 치킨이 되어 버려 한국 치킨전문점 두 번째 리뷰다. 

미리 주문을 하고 가지고 오니 아직까지 뜨거운 상태 그대로 이다. 

.

냉장고에서 차가운 맥주를 따르고 오리지널 프라이드 치킨을 뜯으니 행복감은 두배가 된다. 

집콕 생활이 한달이 넘어가니 나름 스트레스 푸는 방법을 찾게 되는 것 같다. 

.

.

.
.

.

나는 오리지널을 좋아하는데 남편은 한국식 소스로 맛을 낸 <양념 치킨>을 좋아한다. 

남편은 제대로 먹으려고 라텍스 장갑을 끼고 양념 치킨 한 조각을 들었다. 

.

차가운 캔 맥주를 목젓이 보일 정도로 꿀꺽꿀꺽 마신 후에 양념 치킨을 안주로 먹었다. 

<양념 치킨>은 매콤달콤한 맛인데 이런 맛은 미국 치킨 전문점에서 맛볼 수 없는 한국적인 맛이다. 

.

손으로 들고 뜯어 먹으면서 느끼하면 새콤한 무절임을 반찬같이 먹는다. 

어느덧 빈박스가 될 즈음해서 미리 해놓았던 <국물 떡볶이>을 데워 냈다. 

.

.

.

.

원래는 간단하게 프라이드치킨에 맥주나 한잔하자는 거였는데 발동이 걸리고 말았다. 

국물 떡볶이를 데우고 한참을 먹다가 결국 라면사리까지 넣게 되었다. 

.

맥주도 두캔씩 비우고 치킨도 국물 떡볶이 소스에 찍어 먹으니 결국 거나한 저녁을 먹게 되었다. 

잠시지만 코로나 확진자 숫자 늘어가는 것도 신경 안 쓰고 즐긴 저녁이 되었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798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187
2417 [게살 볶음밥]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명품 볶음밥 만들기. 05/23/2020 1428
2416 [ KFC] 배달 음식으로 프라이드 치킨 만 한게 있나요 05/22/2020 1188
2415 [도미구이] 건강까지 챙겨주는 담백한 생선구이. 05/21/2020 1018
2414 [Tous Les Jours] 오랜만에 한국 빵 먹으니 좋네요. 05/20/2020 1580
2413 [양배추 김치] 아삭아삭하고 상큼한 김치를 즐기세요. 05/18/2020 1221
2412 [대한탕면] 왜 이렇게 쌀까 직접 먹어보았습니다. 05/16/2020 2372
2411 [새우 배추국] 탱글한 새우와 시원한 국물 맛에 반할겁니다. 05/15/2020 1059
2410 [마카로니 그릴] 배달해서 먹는 메뉴는 따로 있는 것 같습니다. 05/14/2020 1528
2409 [설렁탕] 국물을 진하게 뽑아낸 설렁탕은 보약이다. 05/13/2020 1045
2408 [Oyabun] 엄청난 찌끼다시를 보니 한국 횟집이 최고네요. 05/11/2020 2391
2407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5/09/2020 1484
2406 [교촌치킨] Buena Park점이 오픈해서 가보았습니다. 05/08/2020 2639
2405 [Odori] 30% 할인된 가격에 즐기는 스시. 05/07/2020 1622
2404 [비프커리] 추억의 카레라이스가 입맛을 돋운다. 05/06/2020 968
2403 [IHOP] 한국 해장국만큼 저렴한 미국 블랙퍼스트. 05/04/2020 19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