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타코 매기]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화끈하게 매운 타코.
03/28/2020 08:2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35  



.

아들까지 재택근무를 하니 온 가족이 하루종일 집콕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다 보니 먹어도 개운하지가 않다. 

.

럴 때는 스트레스가 확~ 날아갈 정도로 화끈하게 매운 <타코 매기> 생각이 난다. 

아들도 같은 생각이었던지 "얼른 가서 타코 사가지고 와서 먹어요" 한다. 

.

.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내시라고 <명품 국> 하나를 더 드립니다 ^^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타코 매기]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화끈하게 매운 타코. 

.

남들이 보면 유별나다고 할지 몰라도 배달 음식을 하는 셰프이다 보니 모든게 조심스럽다. 

건강 염려증 환자처럼 보일지 몰라도 음식을 사기 위해 마스크에 실리콘 장갑까지 끼고 출발했다. 

.

.

.

.

.

.

.

타코 트럭은 Beach Blvd에 있는 Bank of America에서 대각선 건너편에서 장사를 하고 있다. 

일찌감치 서둘러 갔는데 아니나 다를까 한국 사람들만 십여명이 주문을 하려고 기다리고 있었다. 

.

그래도 전과 다르게 모두 6피트 거리를 지키며 뚝 떨어져서 음식 나오기를 기다렸다.

모짜렐라 치즈가 들어간 <Mulitas>는 타코트럭 명물이라 넉넉히 사고 타코, 부리토, 퀘사디야도 주문했다. 

.

 <Mulitas>에 매콤한 소스를 넉넉히 얹고 반으로 접어 입에 넣었는데 입에서 불이난다. 

"우아~ 화끈하게 매워도 속이 뻥 뚫리는 것 같네,," 하고는 다른 <Mulitas>에 소스를 얹는다. 

.

타코는 말할 것도 없이 입에 착착 붙는 느낌인데 역시 소스와 함께 먹었다. 

아사다 타코는 불향이 올라오고 짭짤해서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이라 몇개라도 먹을 수 있다. 

.

.

.

.

<부리토>는 재료를 아끼지 않고 속을 터지도록 넣어 주었는데 야채는 별로 없고 거의 고기이다. 

역시 불맛도 나고 담백한 맛이어서 "이렇게 제대로 만든 부리토는 처음이네" 하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 

.

부리토를 먹으면서 Radish를 손으로 척 집어서 고추장처럼 소스에 찍어 반찬처럼 먹었다. 

이렇게 먹으면 한국 음식인지 멕시코 음식인지 모를 정도로 개운하다. 

.

.

.

.

.

.

치즈를 어이 없을 정도로 가득 채운 <퀘사디야>도 가성비 최고일 정도로 맛이 좋다. 

<타코> 트럭은 대부분 여기까지 찾아올 정도로 단골 위주이다 보니 맛이 좋을 수 밖에 없다. 

.

처음 식탁에 펼쳐 놓았을 때는 너무 많이 사왔나 걱정이 될 정도였는데 결국 한조각도 남지 않았다. 

<치킨 퀘사디야>는 쪽득하게 씹히는 치즈 맛에 담백한 치킨이 잘 어울어 진다. 

.

이렇게 잘 먹었지만 개운하게 먹고 싶은 마음에 매운 소스를 과다하게 얹은 것이 문제였다. 

한 밤중에 온가족이 속이 아파 위장약을 먹고 서야 잠을 잘 수 있었다. ㅎㅎ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393
공지 [5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최선을 다해 만든 '반찬 세트'입니다. 04/29/2020 1615
[BJ's 레스토랑] 번들로 주문하니 엄청 할인해 주네요. 06/01/2020 559
2423 [부대 찌개] 미국에서 오리지널 재료로 끓여 보았습니다. 05/30/2020 622
2422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393
2421 [Belinda's] 메누도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05/28/2020 619
2420 [닭개장] 칼칼하고 담백하게 즐기는 국밥. 05/27/2020 354
2419 [In-N-Out] 이 번 일 터지고 햄버거 사려면 40분 기다려야 하네요. 05/25/2020 1510
2418 [게살 볶음밥] 고슬고슬 밥알이 살아있는 명품 볶음밥 만들기. 05/23/2020 790
2417 [ KFC] 배달 음식으로 프라이드 치킨 만 한게 있나요 05/22/2020 645
2416 [도미구이] 건강까지 챙겨주는 담백한 생선구이. 05/21/2020 425
2415 [Tous Les Jours] 오랜만에 한국 빵 먹으니 좋네요. 05/20/2020 888
2414 [양배추 김치] 아삭아삭하고 상큼한 김치를 즐기세요. 05/18/2020 664
2413 [대한탕면] 왜 이렇게 쌀까 직접 먹어보았습니다. 05/16/2020 1702
2412 [새우 배추국] 탱글한 새우와 시원한 국물 맛에 반할겁니다. 05/15/2020 542
2411 [마카로니 그릴] 배달해서 먹는 메뉴는 따로 있는 것 같습니다. 05/14/2020 950
2410 [설렁탕] 국물을 진하게 뽑아낸 설렁탕은 보약이다. 05/13/2020 5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