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바지락 미역국] 뜨끈하게 한그릇하면 속이 시원하게 뚫린다.
02/17/2020 07:4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20  



.

<바지락 미역국>

.

.

.

.

[바지락 미역국] 뜨끈하게 한그릇하면 속이 시원하게 뚫린다. 

.

.

"아이고~ 여기저기 안 쑤시는 곳이 없네~" 어머니 친구들이 모이는 날이면 보통 이런 소리가 기본으로 나왔다. 그리고는 앉으실 때도 "아이고~ 나 죽겄네~" 하고는 앉으신다. 어떤 때는 그런 소리가 듣기 싫어 어머니 친구 분들이 모이는 날이면 외출을 했다. 

.

그런데 요사이 남편이 그 소리를 달고 다닌다. "팔이 쑤시는 걸 보니 날씨가 흐리려나,,, 아이고 아파 죽겄네" 나와 눈이 마주치기만 하면 어디가 아프다는 것 이다. 나도 크게 형편이 다르지 않아서 어디가 쑤셔도 쑤신다. "시끄러워요!! 나도 안아픈데가 없어!!" 하고 소리를 쳐도 "아이고 죽겄네,,," 하면서 방으로 들어간다. 

.

부부 둘이 마주치기만 하면 서로 더 쑤신다고 죽는 소리를 하니 무언가 결단을 내려야 할 시기가 온 것 같았다. 그러던 중 "선생님,,, **마사지 체어 안 필요하세요??" 평소 친하게 지내던 크리스티나 한테 전화가 왔다. 나는 귀가 솔깃해서 "왜?? 뭐 좋은 것 있어??" 하고 물어 보았다. "내가 **회사 사장을 잘 알거든요. 전시용으로 나와있었던 마시지체어를 원가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가져가라는데,,," 이런 기회가 어디있나 싶어서 얼른 가져오라고 하고 체크를 끊어 주었다. 

.

마사지 체어가 오는 날부터 남편은 마사지 체어와 동체가 되었다. 체어에 찰싹 붙어서는 있는 시간이 하루에 반은 되는 것 같다. 서로 경쟁하듯이 마사지 체어가 앉아있는지도 몇달이 지났는데도 상황은 바뀌지 않았다. 단지 변한 것이 있다면 쑤신다고 할 때 마다 "시끄러워요. 얼른 마사지나 해요" 하고 대꾸하는 말만 달라졌을 뿐 이다. 

.

.

.

.

오늘 요일(2월 17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맛있는 재료

.

불린 미역 _ 1/2파운드, 바지락 _ 반파운드

.

.

양념 재료

.

기름 _ 필요량, 다진 마늘 _ 약간, 국간장 _ 2큰술, 

참치액 _ 1/2큰술, 소금 _ 약간 

.

.

.

.

.

.

.

만들기

.

1_준비한 미역은 물에 불려 놓는다. 

미역이 충분히 불었다 싶으면 손으로 꼭 짜서 물기를 제거하고 먹기 좋게 썰어 놓는다. 

.

2_달구어진 냄비에 참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물기를 제거한 미역을 넣는다. 

중간불에 3~5분 정도 볶다가 다진 마늘을 넣고 다시 볶아 준다. 

.

3_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분량의 국간장과 참기름을 넣고 마무리로 한번 더 볶아준다. 

.

4_볶은 재료에 물을 넣고 한소큼 끓인 후 바지락을 넣는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하게 줄인 후 20여분 더 끓인다. 

.

5_어느정도 끓었다 싶으면 간을 보아가며 소금으로 간을 하고 미역국을 완성한다. 

.

.

.

.

<바지락 미역국>

.

.

.


.

.

바지락을 넣어 맛을 낸 미역국은 시원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낸다. 

진한 맛을 내는 <바지락 미역국>은 아침의 빈속을 달래주는 최고의 음식이다. 

.

.

.

<바지락 미역국>

.

.

.

<바지락 미역국>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753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451
2371 [Church's Chicken] 바삭한 치킨과 달콤한 비스킷에 스트레스를 날리다. 03/20/2020 1620
2370 [시래기 감자탕] 아무리 먹어도 먹을 때 마다 행복합니다. 03/19/2020 1142
2369 [피자헛] 식당에서 식사가 안되니 투고나 딜리버리 어떻세요 03/18/2020 1761
2368 [버섯 들깨탕] 속도 든든하게 하고 건강도 챙긴다. 03/16/2020 1407
2367 [Hsi Lai Temple] 하시엔다 하이츠에 절밥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03/14/2020 1962
2366 [돼지고기 장조림] 부드럽고 촉촉하게 만드니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03/13/2020 1010
2365 [Orchard Grill] 원하는 고기와 샌드위치를 마음껏 즐겨보자. 03/12/2020 1509
2364 [고사리 육개장] 얼큰하게 한그릇하면 스트레스도 사라진다. 03/11/2020 1134
2363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03/09/2020 2107
2362 [김치제육볶음] 하얀 쌀밥 위에 척척 올려 먹으면 황제가 안부럽다. 03/07/2020 1475
2361 [엽떡] 입 안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 떡볶이를 즐겨보세요. 03/06/2020 1582
2360 [황태채무침] 매콤달콤한 우리집 밑반찬을 소개합니다. 03/05/2020 1104
2359 [Arches_2편] 뜻하지 않게 만난 경이로운 아름다움. 03/04/2020 1119
2358 [사태찜] 모임을 럭셔리하게 만들어 주는 특별한 메뉴. 03/02/2020 1316
2357 [Bouchon_2편] 라스베가스에서 Thomas Keller를 만나다. 02/29/2020 130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