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장충족발] LA만 나가면 꼭 들르는 단골 식당을 소개합니다
11/30/2019 06:5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96  



.

행을 마치고 집으로 내려 오는 길은 오로지 한식 생각만 머리에 가득차 있다. 

같이 동행한 친구도 생각이 비슷한지 "힘들어도 LA까지 가서 한식 먹을까?" 하는 제안을 한다. 

.

그러자 그동안 먹고 싶었던 한국 음식 여러가지가 머리 위로 '둥둥~' 떠 다닌다. 

"족발 먹어 본지도 꽤 되었고 순대국,,, 냉면,,, 설렁탕,, 뭘 먹을까?" 하고 되려 친구에게 되물었다.

.

.

특별히 Sous Vide 닭가슴살 샐러드가 포함된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장충족발] LA만 나가면 꼭 들르는 단골 식당을 소개합니다. 

.

Address : 425 South Western Avenue, Los Angeles, CA

Tel : (213) 386-3535

.

.

.

.

.

.

.

"그러면 장충족발에 가서 다 시켜서 먹어 보자고,,, ㅋㅋㅋ"

단골 식당인 <장충족발>로 낙점을 하니 LA로 내려가는 길이 더욱 지루해졌다. 

.

자리에 앉자 마자 무생채, 김치, 계란찜을 내는데 일단 밥에 반찬만 올려서 그 동안의 느끼함을 달랬다. 

낮시간인데도 LA 한국 식당답게 몇 테이블에서 한국분들이 족발에 소주잔을 기울인다. 

.

.

.

.

.

드디어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족발>이 나왔는데 보기만 해도 눈이 하트 모양으로 바뀐다. 

"어때? 쏘주(?) 한잔만 땅길까?" 보기만 해도 소주 생각이 간절한지 친구 남편이 유혹을 한다. 

.

허지만 OC까지 내려갈 일이 까마득하니 소주 생각은 멀리 날려 버리고 족발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상추 위에 쫄깃한 족발을 올리고 고추, 마늘에 쌈장까지 넉넉히 올린 후 입이 터지도록 밀어 넣었다. 

.

탱글하게 씹히는 족발에 알싸한 마늘은 그 동안 여독을 한번에 씼어 주는 것 같다. 

흡족한 마음에 "여행내내 이 맛을 보려고 일부러 양식만 먹은 기분이야" 했더니 모두들 깔깔 웃는다. 

.

.

.

.

.

"여행내내 못 먹었던 한식 실컷 먹자고,," 하면서 시킨 비빔 냉면도 나왔다. 

냉면을 '팍팍!!' 비벼서 한 젓가락 먹으니 매콤새콤한 맛이 느끼함을 다 날려준다. 

.

오늘은 이것저것 먹어 보기로 했으니 <비빔 냉면>도 잘라서 조금씩 나누어 먹었다. 

.

.

.

.

.

오늘의 마무리는 <순대국>으로 하기로 하였는데 이미 족발, 비빔냉면으로 배가 빵빵하다. 

그래도 설설 끓은 순대국에 매콤한 <다대기>를 넣고 휘휘 저은 후 뜨거울 때 한숟가락 펐다. 

.

여기에 김치까지 '턱~' 올린 후 먹으니 구수하고 매콤한 순대국 맛에 알싸하 김치가 잘 어울린다. 

그리고 다대기를 넣어 얼큰하게 변한 국물까지 훌훌 마시가면서 먹으니 순대국도 바닥을 보인다.

.

이렇게 단골식당인 <장충족발>에서 잘 먹고 나오니 이미 여행을 끝낸 기분이다. 

허지만 집으로 가는 5번 프리웨이는 퇴근 시간에 걸려 트래픽에 걸려 한동안 고생하고서야 집에 도착했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2240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897
2334 [Golden China] 롤랜 하이츠에서 오리지널 마라탕을 먹었습니다. 01/25/2020 527
2333 [우거지 갈비탕] 국물이 진하고 구수한 갈비탕의 정석. 01/24/2020 331
2332 [Gordon Ramsay Pub] 저렴한 가격에 즐기는 고든 램지 레스토랑. 01/23/2020 469
2331 [오이무침] 잘 무쳐내면 김치보다 더 맛있다. 01/22/2020 375
2330 [XLB Dumpling Bar] 즉석에서 빚어주는 쫄깃한 만두를 즐기세요. 01/20/2020 799
2329 [새우 크림 펜네] 사랑하는 아이들을 위해 만든 파스타. 01/18/2020 441
2328 [Pleasure Ocean] 베이징 덕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중식당. 01/17/2020 627
2327 [겉절이] 샐러드처럼 먹을 수 있는 맛있는 겉절이. 01/16/2020 465
2326 [Arches_1편] 뜻하지 않게 만난 경이로운 아름다움. 01/15/2020 456
2325 [해물자장] 흔하게 먹는 자장에 화려함을 더했다. 01/13/2020 626
2324 [Sabroso] 가든 글로브에서 만나는 최고의 멕시칸 그릴. 01/11/2020 846
2323 [갈비탕] 몸보신을 위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01/10/2020 471
2322 [Pier 76 Fish Grill] 미국식 해산물 요리에 맛을 들이는 방법. 01/09/2020 628
2321 [오이미역무침] 아삭한 오이와 바다향 가득한 미역이 만났다. 01/08/2020 421
2320 [오징어 젓갈 무침] 맛있는 양념으로 무쳐내면 맛도 두배. 01/06/2020 55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