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어묵 볶음] 초등학교 때 부터 지금까지 줄기차게 먹고 있습니다.
11/14/2019 07:3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19  



.

<어묵 볶음 _ Stir-Fried Fish Cake>

.

.

.

.

[어묵 볶음] 초등학교 때 부터 지금까지 줄기차게 먹고 있습니다. 

.

.

"니 아버지 어디 가셨냐?" 부모님이 어쩌다 서울에 올라 오시면 <서울역>에 마중을 나가야 했다. 부모님 모두 이북에서 내려오셨지만 어머님이 유난히 더 성격이 급하셨던 것 같다. 기차에서 내리자 마자 딸 준다고 가져온 반찬 등을 양손에 가득 드시고 직진을 하신다. 당시에 다른 부모들이라고 다를 것은 없었겠지만 어머님이 유난히 심했던 것 같다. 한참을 걸어서 차있는 곳 까지 오면 그제서야 이렇게 아버님을 찾았다. 

.

결국 어머님을 차 앞에 두고 다시 <서울역>으로 한참 되짚어 가면 아버님이 헐레벌떡 빠른 걸음으로 걸어 오시는 것을 발견하였다. 아버님은 '아이구~ 이 여편네는 남편이고 뭐고 무조건 직진이네' 하고는 숨을 몰아 쉰다. 그럴 때 마다 매번 '어머니~ 다음에 오실 때는 급할 것이 없으니 아버지 손 꼭잡고 천천히 나오세요' 이렇게 부탁을 하였다. 그러면 어머님은 알았다고 하시면서 다음에 올 때는 여전히 아버님을 뚝 떼어 놓으시고 먼저 나온다. 

.

이런 친정 부모님과 함께 살았는데 무슨 일인지 시댁도 이북에서 내려온 실향민이었다. 그러니 남편 성격도 예전 친정 아버님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한국에 있을 때는 어쩌다 외식이라도 한번 할라면 식당 서너군데를 옮겨 다닌 적도 있었다. 맛집을 찾아 가서도 10분 이상 기다릴 것 같으면 바로 포기하고 다른 식당으로 자리를 옮겼기 때문이다.

.

한국에 있을 때는 남편 성격도 그렇게 급했는데 미국에 사는 기간이 늘어날수록 성격도 바뀌는가 보다. 처음 미국에 와 DMV에서 미국 공무원의 진가(?)를 제대로 아는 기회가 생겼다. 직원들 끼리 슬슬 잡담이나 하면서 일처리를 느긋하게 하니 운전 면허증 갱신하러 갔다가 4~5시간씩 기다리기가 일수 였기 때문이다. 미국에서는 마켓에 가던 식당에 가던 이런 일이 부지기 수이니 남편도 성격이 바뀔 수 밖에 없다. 얼마 전에는 곱창 한번 먹으려고 2시간 이상 기다린 적도 있는데 되려 다른 식당가려는 내 소매를 붙잡는 역전이 일어나기도 했다. 

.

.

.

.

유명 셰프인 미쉘이 대용량 Upgrade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맛있는 재료

.

.

어묵 _ 4장, 양파 _ 1/2개, 홍고추 _ 약간, 풋고추 _ 약간,

당근 _ 필요량, 간장 _ 2큰술, 굴소스 _ 1/2큰술,

.

설탕 _ 1큰술, 올리고당 _ 1큰술, 마늘 _ 1/2큰술,

후추 _ 약간, 깨소금 _ 약간

.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당근을 필러를 이용해서 껍질을 벗기고 깨끗이 씻어준다. 

손질한 당근으 채를 썰어 주고 홍고추, 풋고추도 약간 큼직하게 채를 썰어 준비한다. 

.

2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분량의 다진 마늘을 넣는다. 

마늘이 황금색으로 변하면 당근, 홍고추, 풋고추를 넣고 다시 볶아준다. 

.

3_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분량의 간장, 굴소스, 설탕, 올리고당을 넣고 섞듯이 볶는다. 

야채들이 어느정도 익었다 싶으면 썰어 놓은 어묵을 넣고 중간불로 줄인 후 다시 볶아 준다. 

.

4_볶아 놓은 어묵에 후추, 깨소금, 참기름으로 간을 맞춘 후 완성한다. 

.

.

<어묵 볶음>이 만들기는 간단하지만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Best 반찬이다. 

어릴 적에는 도시락에 단골로 들어가는 반찬이었는데 오랜 세월이 지나도 잊지 않고 꺼내는 밑반찬이다.

.

.

.

.

<어묵 볶음 _ Stir-Fried Fish Cake>

.

.

.

.

기호에 따라 매콤한 것이 좋으면 청양 고추를 송송 썰어 넣어도 무관하다. 

한국 사람들은 밑반찬 서너가지는 항상 상에 올라와야 제대로 먹었다는 기분이 든다. 

.

그러니 언제든지 만들 수 있는 밑반찬 레시피 정도는 챙겨 놓고 있는 것이 좋다. 

이 정도 만 갖추어도 풍성한 저녁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

.

.

.

.

<어묵 볶음 _ Stir-Fried Fish Cake>

.

.

.

<어묵 볶음 _ Stir-Fried Fish Cake>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2/26/2020 1801
공지 [1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02/2020 2404
2381 [오징어 볶음] 스트레스를 칼칼한 매운 맛과 함께 날려보자. 03/30/2020 562
2380 [타코 매기]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화끈하게 매운 타코. 03/28/2020 1049
2379 [소고기 김치찌개] 보글보글 칼칼하게 끓여내니 밥 한그릇 뚝딱~ 03/27/2020 399
2378 [El Pollo Loco] 맛도 좋고 가성비 최고인 불맛 좋은 치킨. 03/26/2020 743
2377 [소고기 무국] 팔팔 끓여 뜨끈하게 먹으면 걱정이 없다. 03/25/2020 605
2376 [우마미 버거] 스트레스로 잃었던 입맛을 우마미버거로 살려보자. 03/23/2020 978
2375 [콩나물 잡채] 소박해 보이는 잡채지만 맛은 럭셔리하다. 03/21/2020 689
2374 [Church's Chicken] 바삭한 치킨과 달콤한 비스킷에 스트레스를 날리다. 03/20/2020 856
2373 [시래기 감자탕] 아무리 먹어도 먹을 때 마다 행복합니다. 03/19/2020 491
2372 [피자헛] 식당에서 식사가 안되니 투고나 딜리버리 어떻세요 03/18/2020 1063
2371 [버섯 들깨탕] 속도 든든하게 하고 건강도 챙긴다. 03/16/2020 774
2370 [Hsi Lai Temple] 하시엔다 하이츠에 절밥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03/14/2020 1282
2369 [돼지고기 장조림] 부드럽고 촉촉하게 만드니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03/13/2020 439
2368 [Orchard Grill] 원하는 고기와 샌드위치를 마음껏 즐겨보자. 03/12/2020 907
2367 [고사리 육개장] 얼큰하게 한그릇하면 스트레스도 사라진다. 03/11/2020 57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