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El Pueblo] 우연히 길에서 만난 멕시코 장작구이 통닭.
11/11/2019 07:5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01  



.

<Wasco>에 거의 도착할 즈음이 되니 어느덧 점심 먹을 시간이 되었다. 

로컬 레스토랑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떼우려고 가는 중에 무언가 눈에 띄이는 것이 있다. 

.

지나가면서 흘깃 보니 연기가 자욱한 것이 무언가을 굽고 있는듯이 보인다. 

한참을 지나고 나서야 "어?? 혹시 통닭 굽고 있는 것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

.

오늘 요일(11월 11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El Pueblo] 우연히 길에서 만난 멕시코 장작구이 통닭. 

.

Address : 1101 CA-46, Wasco, CA 93280

Phone : (661) 758-5103

.

.

.

.

.

.

.

이미 한참을 지나쳐간 후인데도 불구하고 <장작구이 통닭>을 먹어 보겠다는 일념을 가지고 차를 돌렸다. 

"우아~ 웬지 엄청나게 맛 있을 것 같지 않아?" 모두들 이유없는 기대감에 들떴다. 

.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통닭굽는 트럭 쪽으로 다가가자 연기가 자욱하면서 구수한 냄새까지 올라온다. 

가까이 가니 100마리는 넘을 것 같은 치킨들이 장작불 위에서 돌아가고 있었다. 

.

"통닭 맛있어요?" 하고 쓸데없는 질문을 하자 엄지손가락을 올려 대답으로 대신해 준다. 

통닭 한마리를 달라고 하니 Supermarket 안에서 계산을 하고 되돌아 오란다.  

.

.

.

.

.

Market 안으로 들어가니 전형적인 Mexican Market이었다. 

Mexican Market은 가격도 저렴하지만 한국 재래시장같은 기분이 들어 낯설지가 않고 푸근하다.

.

우리 부부가 워낙 멕시칸 푸드를 좋아하니 멕시코 음식 중에서 먹어 보지 않은 것이 거의 없다. 

그러니 편안하게 이것저것 구경도 하고 쇼핑도 하였다. 

.

.

.



.

.

.

장작구이 <통닭>과 함께 먹을 차가운 음료수도 사고 돼지껍질과 샐러드도 구입을 하였다. 

<통닭>은 팔아도 딱히 어디 앉아서 먹을 곳이 보이지 않아 주차장에 있는 차로 되돌아 왔다. 

.

그리고는 자동차 문을 모두 열고 각자 자리에 앉아 닭다리 하나씩을 집어 들고 살사에 찍어 먹기 시작했다. 

"헐~ 치킨 살이 더 쫄깃하고 불맛까지 올라오는게 특별한 맛이네."

.

장작에 구워내니 기름이 빠져 담백하고 불맛까지 올라와서 A급 레스토랑 음식도 부럽지가 않다. 

이렇게 먹다가 통닭 살만 뜯어서 <토티야> 위에 올린 후 살사까지 듬뿍 얹은 후 말아 먹었다. 

.

중간중간 돼지껍데기 튀긴 것을 프렌치 프라이(?)처럼 집어 먹으니 더 바랄 것이 없다. 

보통 사람들은 이렇게 먹으면 느끼하다 할지도 모르겠다. 

.

어쨋든 우리는 닭뼈 만 남기고 모두 먹은 치운 후에야 목적지로 출발했다. 

"앗!! 한마리 더 사서 저녁 대신 먹을 걸 그랬나?" 뭔가 아쉬운지 남편이 투덜거린다.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02/2020 1214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3076
[바지락 미역국] 뜨끈하게 한그릇하면 속이 시원하게 뚫린다. 02/17/2020 42
2349 [Market Broiler] 쇼핑 중에 찾아낸 보석같은 레스토랑. 02/15/2020 621
2348 [열탄 불고기] 눈물이 찔끔날 정도로 매운 맛을 즐겨보자. 02/14/2020 319
2347 [Rodrigo's Mexican Grill] 맛있게 튀겨낸 치미창가 매력에 빠지다. 02/13/2020 459
2346 [도라지 오이 무침] 아작아작한 식감이 입맛을 살려 준다. 02/12/2020 241
2345 [Min's Dumpling] 만두가 땅기는 날 한번 들러 보세요. 02/10/2020 843
2344 [볶음우동] 탱글한 우동 면발에 반하고 말았다. 02/08/2020 517
2343 [곱창] 불맛을 제대로 내는 곱창 전문점. 02/07/2020 537
2342 [닭가슴살 장조림] 담백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 02/06/2020 343
2341 [미스터 리 BBQ] Korean BBQ를 이렇게 팔아도 남는 걸까 02/05/2020 689
2340 [베이컨 감자 샐러드] 포슬한 포테이토와 고소한 베이컨이 만났다. 02/03/2020 427
2339 [Noodle St] 수타로 만들어 낸 다오샤오몐을 즐겨보세요. 02/01/2020 704
2338 [해물전] 걸죽한 막걸리에 딱 떨어지는 안주를 소개합니다. 01/31/2020 380
2337 [꽃돼지] 고소한 곱창에 시원한 동치미 국수면 더 바랄 것이 없다. 01/30/2020 759
2336 [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29/2020 34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