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Sycamore 온천] 오붓하게 가족끼리만 온천을 즐기세요.
10/04/2019 08:4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37  



.

미국으로 이민을 오기 전 한국에서는 일주일이 멀다 하고 찜질방을 들락 거렸다. 

미국으로 와서도 그 습관을 떨칠 수가 없으니 집을 이사하면 가까운 Spa부터 알아 놓고 단골로 다니곤 했다. 

.

허지만 미국 위생 기준이 까다로우니 목욕할 때 마다 올라오는 소독제 냄새는 도대체 적응이 되지 않았다. 

어느 때 부터 10장씩 티켓을 끊어 다니던 Spa를 졸업하고 근처에 있는 온천을 수시로 찾는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Sycamore 온천] 오붓하게 가족끼리만 온천을 즐기세요. 

.

Address : 1215 Avila Beach Drive Sycamore Mineral Springs Resort. San Luis Obispo, CA 

Phone : (805) 595-7302

.

.

.

.

.

.

보통 온천은 집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Palm Spring이나 Lake Elsinore로 한달이면 두어번 다녀 온다. 

오전 늦게 출발해서 온천에 방을 하나 잡고 백숙이나 삼겹살을 구워 먹고 온천도 하고 오곤 하였다. 

.

그러다 일년에 한두번은 장거리 온천 여행을 떠나기도 하는데 이 번에는 Avila Beach로 가기로 했다. 

Avila Beach에 있는 온천은 4~5년 전에 가보고는 이 번에 다시 들르는 것 이다. 

.

주말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객실 하나당 200불 정도에 예약을 미리 해두었는데 주말이면 300불이 훌쩍 넘는다고 한다. 

온천까지 운전하는 동안 폭우가 오락가락하여 쉽지 않은 여정이었다. 

.

.

.

.

.

.

친구 부부와 동행한 여행이었는데 각자 짐을 풀고 온천을 한 후 저녁을 먹으러 가자고 하고 각 방으로 헤어졌다. 

Resort 방은 일반 호텔과 다를 것이 없었는데 뒷마당으로 나가자 커다란 온천탕이 자리 잡고 있었다. 

.

샤워실도 큼지막한데 앉을 수 있는 공간도 있고 커다란 샤워 꼭지도 두개라서 이 곳이 온천장 임을 실감할 수 있었다. 

간단하게 샤워를 하고 온천을 하기 위해 탕을 덮어 놓았던 덮개를 열었는데 유황 냄새가 진하게 올라온다. 

.

숲 한가운데 있는 온천탕에 들어가 셀폰으로 음악을 틀어 놓고 온천을 하니 천국이 따로 없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온천탕 안에서 비누나 샴푸 등을 사용하면 적지 않은 벌금을 물어야 한다.

.

여러명이 사용하는 온천보다 가격은 비싸지만 가족끼리 마음껏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루종일 이렇게 뜨거운 온천을 즐기니 그 동안 쌓여있었던 스트레스나 걱정 거리도 다 사라져 버린 느낌이다. 

.

.

.

.

.

Sycamore 온천에서 하루를 보내고 돌아오는 길은 그야말로 환상이다. 

하루 사이에 눈이 얼마나 내렸는지 고지대로 차를 몰고 올라가자 전체가 흰눈으로 덮였다. 

.

조금전 까지 꽃으로 뒤덮인 아몬드 농장을 지나왔는데 어느새 눈발이 간간히 휘날리는 산으로 올라왔다. 

이런 것도 캘리포니아 사는 재미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

"그냥 가기 섭섭하니까 LA에서 내가 족발 한번 쏘겠습니다"

친구 부부도 기분전환이 되었는지 내려 가는 길에는 LA에서 족발에 소주를 마셨다. 

.

남편들은 기분 좋게 소주를 한병씩 나누어 마시니 결국 운전은 여자들 차지가 되었다. 

그래도 일년에 두어번은 Sycamore 온천을 오자고 약속을 하고 서야 친구 부부와 헤어졌다. 

.

.

LA / La Crescenta / OC / Gardena 지역  배달 문의   : (562) 896-3090  카톡 /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hyungkong 10/26/2019 11:02 am
 
너무 좋아 보입니다,,, 가고 싶네요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15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49
2281 [El Pueblo] 우연히 길에서 만난 멕시코 장작구이 통닭. 11/11/2019 539
2280 [치킨 데리야키] 달달하고 짭조름한 맛이 식욕을 당긴다. 11/09/2019 334
2279 [Komi Buffet] 정말 이 가격에 부페를 먹을 수 있다고요 11/08/2019 657
2278 [황제 갈비탕] 재료비 생각없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11/07/2019 369
2277 [코코 치킨] 바삭한 치킨에 시원한 생맥주 한잔 어떻세요 11/06/2019 657
2276 [버섯 두부 강정] 바삭바삭 쫄깃한 맛이 건강까지 챙겨준다. 11/04/2019 622
2275 [China Station] 마음까지 푸근해 지는 동네 중국집. 11/02/2019 895
2274 [연어 샐러드] 프렌치 드레싱으로 상큼한 맛을 살렸다. 11/01/2019 417
2273 [Cafe Dulce] 아시안 스타일 디저트가 새로운 유행을 만들까 10/31/2019 735
2272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15
2271 [연근 조림] 달달짭짤하게 조려낸 아삭아삭한 밑반찬. 10/28/2019 492
2270 [코다리 무조림] 뜨거운 하얀 쌀밥에 얹어 먹으면 입이 행복해진다. 10/25/2019 588
2269 [일품] Diamond Bar 타인종 입맛을 사로 잡았다. 10/24/2019 874
2268 [미역전]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 깔끔하게 맛있다. 10/23/2019 573
2267 [Shabu 88] 롤랜드 하이츠에 있는 가성비 좋은 샤브샤브 전문점. 10/21/2019 97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